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나온 수소경제에 관한 리포트를 읽어보자.

수소경제_20211025_이베스트.pdf
1.01MB

 

수소생테계의 핵심은 수소저장용기와 수소연료전지로 나눌 수 있다.

 

수소저장용기는 수소기체를 안전하게 저장하는 용기다. 폭발의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서 가장 강한 소재인 탄소섬유가 사용된다. 그렇기 떄문에 수소저장용기 관련 업체 중에서는 탄소섬유 생산업체인 효성첨단소재가 돋보인다. 탄소섬유 생산업체는 여러 업체가 있으나 수소저장용기와 관련된 탄소섬유를 생산하는 업체는 도레이첨단소재와 효성첨단소재 밖이다. 

즉, 효성첨단소재가 글로벌2위의 수소저장용기 관련 탄소섬유업체다. 

수소저장용기는 성장산업이기 때문에 수소저장용기 자체를 생산하는 일진하이솔루스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산업이 성장하면 한 기업만 성장하지 않는다. 전체적인 기업 밸류가 다 성장한다. 

 

수소 연료전지는 완성차, 수전해수소 등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PEM 방식의 핵심소재는 불소계 멤브레인막, 촉매, GDL 등이 있다. 그 중에서 불소계 멤브레인막은 듀퐁, 고어 그리고 상아프론테크만이 기술을 가지고 있다.

상아프론테크는 국내 최초로 불소계 멤브레인막을 개발완료하여 국산화성공하여 현재 현대차에 납품하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추천하는 수소 종목은 효성첨단소재, 상아프론테크, 코오롱인더다. 

여기에 일진하이솔루스와 비나텍을 추가로 관심종목으로 가지면 수소관련에서 든든한 포트 구성이 가능하다.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5개 회원사로 구성된 수소기업협의체 'Korea H2 Business Summit'이 8일 공식 출범했다.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이수그룹, 일진, E1, 고려아연, 삼성물산이 국내 수소경제 전환과 기업들의 글로벌 수소 산업 진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업들이 수소 사회에 나선 것은 선택이기보다는 필수에 가깝다. 기후 위기가 심각해지면서 탄소 배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https://www.news1.kr/articles/?4428119 

 

'수소강국' 위한 어벤져스 탄생…"기업이 먼저 움직였다"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www.news1.kr

 

오늘 킨텍스에서 제2회 수소 모빌티리+ 쇼가 개최되었고, 국내 대기업들이 모여서 수소기업협의체가 공식출범했다. 수소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15개 회사로 구성된다.

  •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이수그룹, 일진, E1, 고려아연, 삼성물상

 

모빌리티쇼에는 일진하이솔루스, 상아프론테크, 효성첨단소재, 비나텍, 코오롱인더 등 수소에 관련된 기업들이 거의 다 참가했다고 보면 된다. 수소시대에도 전기차처럼 소재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소기업협의체 기업들은 저마다의 비전을 제시했다. 

SK그룹은 총 28만톤 규모의 수소생산능력 및 유통·공급까지 모든 영역에서 2025년 글로벌 1위로 도약한다. 

포스코그룹은 2050년까지 연간 500만 톤의 수소를 생산하고 매출 30조 원을 달성한다. 

코오롱그룹은 수소경제 전반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원앤온리(One&Only) 소재 기술력으로 수소 솔루션 공급자가 된다.

현대차그룹은 수소비전 2040를 통해 수소전기 상용차 대중화 및 수소연료전지 적용 분야를 자동차 이외에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

수소비전2040은 신영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참고하자.

현대차_수소_비전_2040_발표와_4가지_시사점_Automobiles_20210908_Shinyoung_735713.pdf
1.01MB

 

1.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 전지시스템 적용

  • 유럽 중대형 상용차 시장 및 글로벌 소형상용차 시장 지출

2. 2023년 100kW 급과 200kW 급의 3세대 수소연료전지 생산 개시

  • 2023년 출시예정인 3세대 수소연료전지는 현재 대비 50% 원가 절감
  • 20230년 수소차 가격 일반 전기차 수준의 가격경쟁력 확보

3. 규모의 경제를 위해 자동차 외 분야로 확대 적용

  • 지게차, 선박, 도심형 항공모밀리티 확대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035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2030년부터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만 판매한다고 밝혔다.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수소·배터리 전기차로 출시하고, 2030년까지 8개 모델의 수소·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한다는 것이다.

https://www.sedaily.com/NewsView/22RB3UA8GZ

 

제네시스, 2025년부터 전기차·수소차만 출시...럭셔리 전동화 시장 선점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035년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2030년부터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만 판매한다고 밝혔다. 2025년부터 모든 신차를 수소·배터리 전기차로 출시하고, 203

www.sedaily.com

 

현대차를 비롯하여 모든 자동차 제조사들이 2030년 정도에는 내연기관차 대신에 수소차나 전기차만 생산하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준비하고 있다. 전기차는 테슬라를 선두로 하여 기존의 자동차 제조사들이 쫓아가는 형국이다. 

반면에 수소차는 현대차가 현재 시장을 이끄는 리더다. 그만큼 우리나라가 수소경제에 대한 준비가 많이 되었고 기술력도 뛰어나다. 

 

많은 수소기업 중에서 오늘은 MEA를 생산하는 비나텍의 과거 리포트들을 보면서 회사의 변화와 방향성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비나텍은 2013년에 코넥스에 상장하여 작년에 코스닥으로 이전상장했다. 

비나텍의 메인사업아이템은 슈퍼커패시터이며 1000패럿(F) 이하 중형 슈퍼커패시터 시장 1위다. 슈퍼 커패시터는 에너지를 저장한 뒤 순간 고출력을 내는 보조전원장치인데 보조전력수단으로 주로 사용된다. 

수소연료전지는 신규사업으로 MEA, 지지체, 촉매를 생산하는데 이렇게 일괄제조할 수 있는 기업은 비나텍이 세계에서 유일하다. 지지체에 백금 입자를 얇게 펴서 올리는 촉매 과정을 거치고 MEA를 접합해서 납품한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비나텍이 아닌 다른 업체에서 지지체와 촉매를 납품받아 MEA를 접합하여 현대차에 공급한다.

 

20년 8월 26일에 나온 IBK증권의 리포트에 의하면, 수소연료전지 관련 매출은 38억 수준이지만 정부지원정책으로 성장잠재력이 크다고 한다. 그리고 슈퍼커패시터도 수소차 보조전원 장치로 2차전지를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게 대체될 수 있다면 비나텍의 모든 사업은 수소차와 연관이 있게 되므로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할 수 있어보인다. 

 

비나텍의 IR자료를 보면 슈퍼커패시터는 2차전지에 비해 에머니 밀도가 낮고, 출력밀도는 높기 때문에 충분히 수소차 보조전원장치로 사용할 수 있어보인다.

 

20년 9월 3일에 나온 SK증권 리포트에도 슈퍼커패시터는 높은 출력이 필요한 경우에 주로 활용된다고 하니 보조전원장치로는 충분해보인다.

 

2020년 9월 8일에 나온 NH증권 리포트에 의하면, 비나텍은 슈퍼커패시터 생산량은 월1500만개->월 2000만개로 늘린다.

비나텍의 MEA는 대부분이 에스퓨얼셀로 납품되어 건물용 연료전지용으로 사용된다. 비나텍의 MEA는 현대차로는 납품되고 있지 않고, 지지체의 일부만 납품하고 있다. 아직 수소차 연료전지 부품 벤더는 아니다. 현대차가 수소차를 이끄는 리딩컴퍼니이기 때문에 현대차의 벤더로 합류하는 것이 중요하다. 

MEA 생산량은 15만장->400만장까지 CAPA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20년 15만장에서 24년 400만장이니 거의 25배 이상 으로 공격적인 증설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 부분은 수소시장의 성장과 어느정도 공급처가 충분히 확보되었기 때문에 이렇게 증설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NH투자증권의 20년 9월 28일 리포트에 의하면, 비나텍은 정부의 건물용 연료전지 확대계획의 수혜주로 보고 있는데 이것은 MEA가 건물용 연료전지용으로 납품되기 때문이다. 비나텍의 증설은 건물용 연료전지가 주된 사유로 보인다. 

그리고 모빌리티쪽은 보쉬와 파트너쉽을 통해 진출을 꿰한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것은 나와 있지 않다.

 

20년 10월 15일 SK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보면, 비나텍의 MEA는 PEMFC 스택에 들어가는 것이고 PEMFC는 현재 대세인 연료전지 방식이므로 건물용이 아니라 차량용에도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20년 11월 17일에 나온 리딩리서치의 리포트가 지금까지 리포트 중 가장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비나텍은 지지체, 백금, MEA 중에서 지지체 제조에 뛰어난 역량을 지니고 있다. CNF를 적용하여 타사 대비 안정성과 내구성이 좋다. 지지체는 아세틸렌 블랙을 주로 사용하는데 일본이 독점생산한다. 이 물질은 배터리 전극에도 쓰인다. 비나텍은 현재 이 물질을 대체할 수 있는 연료전지용 카본을 개발 중이다. 비나텍에 의하면 성능이 압도적으로 좋다고 한다.

비나텍의 제품별 납품대상 기업은 아래와 같이 추정된다. 

  • 현대차: 지지체
  • 두산, 에스퓨얼셀: 건물용 연료전지 MEA
  • 휘성촉매: 백금촉매
  • Bosch, faurecia, TANAKA: 백금촉매 샘플 테스트중, 자동차용 MEA 승인대기중

자동차용 MEA가 어떤 업체일지 궁금한데 IR담당자에게 확인해보아야겠다. 총 25개 업체와 샘플 평가 중이며 21년에 2~3개의 업체와 정식공급계약이 이루어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리고 현대차의 차세대 넥쏘 모델에 비나텍의 슈퍼커패시터가 2차전지를 대체하여 보조전원으로 사용가능한지에 대해서 샘플 테스트 중이다. 슈퍼커패시터와 2차전지의 기본적인 특성은 비슷하기에 테스트 통과는 큰 무리없어보인다.

수소차 1대당 MEA는 440장이 사용되는데 2025년의 수소차 판매량으로 필요한 MEA는 1.1억장이다.  비나텍이 2024년에 400만장까지 생산가능한데 비나텍이 충분히 수소차 시장에 뛰어들수 있을만큼 수소차 시장의 MEA 필요량은 크다고 생각된다. 

 

21년 1월 21일에 삼성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보면, 2030년 수소차 100만대 판매시에는 MEA가 4.4억장 필요하다. 비나텍이 기존에도 납품하였기 때문에 차세대 넥쏘에도 지지체 진입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메리츠증권의 21년 2월 2일 리포트를 보면, 비나텍의 MEA매출이 21년 61억에서 24년 480억으로 큰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제품별 매출 비중에서 슈퍼커패시터의 비중이 줄어들고 연료전지의 비중이 높아진다. 즉, 수소시대가 도래할수록 신사업인 연료전지 매출 성장이 본격적으로 안정화되어 두 사업의 매출비중이 비슷해질 것이라고 추정해 볼 수 있다. 2022년에 슈퍼커패시터 매출 예상액이 539억이니 10%의 성장속도로 봐도 2024년에는 650억 수준이다. 2024년 MEA매출 예상액이 480억이니 거의 비슷해진다. 

 

21년 8월 30일에 메리츠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보면, 베트나 코로나19 확산 이슈로 공장이 중단되어 2분기 매출이 감소하였으나 스마프팩토리 AGV향 신규 진출과 공장가동률이 회복되면 매출이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본다. 

 

요약해서 정리하면,

비나텍의 슈퍼커패시터 사업은 수소차의 보조전원으로 사용되는 것이 새로운 매출원이 될것이고 현재 현대차에서 차세대 넥쏘 모델에 샘플테스트 중이다.

비나텍의 MEA매출은 현재 건물용연료전지로 주로 납품되나 수소차로의 부품공급은 현대차에 지지체만 납품중인 것으로 확인된다. 현재 25개 업체와 샘플 평가 중이며 시장에서는 그중에서 2~3개 업체와는 정식계약이 체결되길 기대하고 있다. 

일단 수소시장이 개화단계이므로 비나텍의 MEA 매출 성장은 확실해보인다. 그리고 비나텍의 또다른 장점은 아직 시총이 3000억원 수준으로 싸다는 점이다. 

다음주에는 수소 이벤트가 2개나 있어서 기대가 된다.

7일에는 현대차에서 수소 관련 기술과 비전을 공개하는 행사(하이드로젠 웨이브)가 열린다. 이 행사에서 현대차는 미래 수소 모빌리티와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실물 등을 공개한다.

그리고 8일에는 현대차·SK·포스코 등 국내 주요 그룹이 참여하는 수소기업협의체가 출범한다. 수소기업협의체는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사회 구현을 목표로 국내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