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S홀딩스가 애플의 VR헤드셋용 FMM을 샘플을 납품했으나 이후 협상이 중단되었다. 

중단사유는 업계 추측으로는 NDA위반과 수율 문제다. 

애플은 NDA에 아주 엄격한 기업인데 이러한 정보가 중간에 새어나간 것으로 계약을 해지했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수율 문제는 애플이 공급보장만 확실하게 해주면 돈을 더 투자하여 개선하면 된다.

해외업체와 거래하는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은 NDA와 같은 법적 절차에 대해서 큰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2021.09.15 - [주식/기업] - #APS홀딩스, 애플VR헤드셋용 FMM샘플 납품한다?

 

APS홀딩스는 기존 중화권 고객사와의 공동개발을 통해 글로벌 레퍼런스를 마련한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단기 투자포인트의 촉매인 애플이 사라졌으니 FMM개발완료까지는 크게 재미는 보지못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APS홀딩스는 올해 1분기부터 애플과 수차례 미팅을 가지며 FMM 공급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왔다. 양사는 미팅을 토대로 고사양 FMM 샘플 공급까지 논의를 진척시켰다. 업계 관계자는 "양사가 2~3차례 미팅을 통해 FMM 레이저 가공기술과 생산성에 대해 논의하고, FMM 샘플공급까지 진행했다"고 전했다.

눈길을 끄는 건 샘플공급 이후 애플과의 논의가 사실상 중단됐다는 점이다. APS홀딩스 관계자는 "올해 초를 기점으로 수차례 애플과 미팅 형식의 협의가 있었고, FMM 샘플이 공급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현재 (FMM 사업과 관련한) 논의가 중단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협의 과정에서 관련 보도가 나오면서 애플과의 NDA(비밀유지협약) 관련 논란이 나온 게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시장 안팎에선 가장 근본적인 원인으로 레이저 패터닝 공법의 생산효율 등을 꼽고 있다. 레이저로 패턴을 새기는 방식이 정밀가공에는 유리하지만, 단번에 대량 양산을 추진하기 쉽지 않아 경쟁력 있는 생산성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논리다.


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2109230817280100101545&svccode=00&page=1&sort=thebell_check_time 

 

'애플 협의중단' APS홀딩스, 불확실한 FMM 양산시점 발목

국내 최고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이 정보서비스의 새 지평을 엽니다.

www.thebell.co.kr

 

애플이 VR 및 AR 디바이스를 개발하고 있다는 뉴스는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 관련해서 여러 특허도 출원하고 있다.

루머의 공통점은 2022년 중으로 VR기기는 양산에 돌입하고 빠르면 2022년에 출시한다는 것이다. 

 

밍치궈는 "2022년 중으로 애플이 VR 헤드셋을 제품을 출시하고, 2025년에는 AR 글래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궁극적으로는 2030~2040년 무렵에는 AR 콘택트렌즈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http://www.digital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6085 

 

밍치궈 "애플 VR헤드셋 내년 출시, AR글래스는 2025년에"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

[디지털투데이 추현우 기자] 애플이 애플카와 함께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디바이스를 차세대 주력 제품으로 삼고 있다는 정황이 꾸준히 반복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에

www.digitaltoday.co.kr

 

https://kbench.com/?q=node/219317 

 

애플 가상현실(VR) 헤드셋…'스마트 링'으로 제어하나 | 케이벤치

출처:페이튼틀리 애플 애플이 미국특허청(USPTO)에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제어할 수 있는 반지 형태의 웨어러블 디바이스 특허를 출원했다고 외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허에 따르면 반지

kbench.com

 

 

애플 AR/VR 헤드셋에 탑재되는 칩셋은 대만 TSMC가 생산한다. 양산까지는 최소 1년 이상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애플 AR/VR 헤드셋은 이르면 2022년에 출시될 수 있지만 개발 속도에 따라 출시 연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https://kbench.com/?q=node/225016 

 

애플 AR/VR 헤드셋 칩셋 개발 완료.. 시험 생산 '초읽기' | 케이벤치

출처:더 인포메이션 애플이 개발 중인 첫 번째 AR/VR 헤드셋에 탑재되는 칩셋 정보가 전해졌다. 2일(현지시간) 해외 매체 더 인포메이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헤드셋에 탑재되는 5나노 커스

kbench.com

 

최근 나온 보도에 따르면, 애플이 개발 중인 VR 헤드셋은 12개 이상의 카메라와 2개의 초고해상도 8K 디스플레이, 시선 추적 기능을 탑재하고, 가격은 3천 달러라고 알려졌다.

이 헤드셋은 실제 세계의 모습을 바이저를 통해 전달하고 시선추적 기능을 통해 '혼합현실' 기능을 구현할 수 있으며, 에어팟 프로에서 제공하는 공간감 오디오 기술도 제공할 것으로 전망됐다. 애플의 VR헤드셋은 2022년에 출시 될 전망이다

https://zdnet.co.kr/view/?no=20210209083731 

 

"애플 HW 부사장의 새 임무는 애플카 아닌 VR헤드셋”

애플이 올 들어 야심적으로 시작한 '새 프로젝트'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헤드셋인 것으로 밝혀졌다. 하드웨어 총괄에서 새 프로젝트 책...

zdnet.co.kr

 

 

그런데 애플이 APS홀딩스에게 VR 기기용 FMM 샘플을 요청했다는 기사가 나왔다.  내용도 디테일하게 VR기기에 사용할 수 있는 레이저 패터닝 방식의 파인메탈마스크(FMM) 3000PPI 해상도의 샘플을 요청했다고 한다.

APS 홀딩스는 국책과제로  AR용 FMM과 6세대 OLED FMM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APS홀딩스는 AR용 고휘도 및 고해상도 4000ppi AR 글라스 시제품 완성까지 얼마남지 않았다고 한다.

2021.02.28 - [주식/기업] - #APS홀딩스, OLED 핵심소재 FMM 국책과제 최종 선정

2021.05.12 - [주식/기업] - #APS홀딩스, 마이크로OLED FMM도 국책과제 선정

 

현재 시중에 나온 AR·VR 기기는 화이트 OLED 기술을 활용, 컬러 필터로 인해 고휘도를 구현하는데 한계가 있다.

APS홀딩스가 개발하고 있는 기기는 컬러 필터 없는 RGB OLED를 사용한다.  RGB OLED는 화이트 OLED에 비해 높은 휘도와 낮은 전력소모, 저발열, 고속 응답 속도를 가진다. APS홀딩스는 레이저 패너닝 방식의 FMM을 통해 개발하고 있다. 기존 습식 에칭 FMM방식으로는 AR/VR용 생산은 불가능하다. 

APS홀딩스 IR자료

APS홀딩스가 애플로 실제 납품할 수 있을지는 모른다. 그리고 이 기사내용이 100% 맞다고는 확신할 수 없다.

하지만 적어도 이런 구체적인 소문이 나온다는 것은 실제 애플과 APS홀딩스와 어떠한 커뮤니케이션은 있지 않았을까 추측한다.

APS홀딩스는 FMM 국산화만으로도 좋은 펀더멘탈을 가지고 있다. 추가로 애플이라는 어마어마한 재료도 생겼다. 흥미로우니 관심종목에 넣고 지켜보자.

 

 

 

 

 

미국 애플이 APS홀딩스에 VR 기기용 FMM 샘플을 요청했다. 현재 APS홀딩스는 레이저 방식의 FMM 국책과제를 진행 중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FMM 샘플 테스트 이후 양산 적용이 가시화될 경우 APS홀딩스는 초대형 고객사를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APS홀딩스에 가상현실(VR) 기기에 사용할 수 있는 레이저 패터닝 방식의 파인메탈마스크(FMM) 샘플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요구한 FMM 샘플 해상도는 3000PPI(Pixels Per Inch)다.

애플은 당장의 생산성과 무관하게 사양을 만족하는 샘플을 보내줄 것을 APS홀딩스에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애플은 FMM 샘플 테스트 후 양산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고 제품 개발 계획을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FMM은 적(R)녹(G)청(B)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유기물을 증착할 때 사용하는 얇은 금속 마스크다. 현재 중소형 6세대(1500x1850mm) 유리원장에서 스마트폰 패널 등에 유기물을 증착할 때 FMM을 사용한다. 유기물 증착에 필요한 미세한 구멍은 습식 식각(웻 에칭) 방식으로 만든다. 이 방식에서 구현할 수 있는 해상도는 600PPI 수준이다.

애플이 APS홀딩스에 레이저 패터닝 방식의 3000PPI급 FMM을 요청한 것도 이 때문으로 보인다. 3000PPI급 FMM을 만들려면 레이저 드릴링 방식이 유일하다는 게 업계 평가다.

APS홀딩스는 레이저 패터닝 방식으로 마이크로 OLED용 FMM 기술을 개발 중이다. 마이크로 OLED는 OLED를 기존 유리 기판이 아닌 실리콘 기판(반도체 웨이퍼)에 증착해 더 정밀한 고해상도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휴대폰·TV에 사용하는 OLED 패널 화소 크기는 40~300마이크로미터(μm)지만, 마이크로 OLED 패널 화소 크기는 이보다 10배 작은 4~20μm 수준이다. 마이크로 OLED는 응답 시간이 마이크로초 수준으로 짧고 이미지 품질이 좋아 증강현실(AR)·VR 기기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

APS홀딩스는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AR용 고휘도와 고해상도를 갖는 자발광 OLED용 마이크로 디스플레이(마이크로 OLED) 기술 개발' 국책과제 주관기관에 선정됐다. 2024년까지 4000PPI급 AR 글래스 시제품 제작이 이번 국책과제의 목표다. 당시 APS홀딩스는 "기존 습식 식각으로 구현하기 힘든 고해상도 FMM 제작을 레이저 패터닝 방식으로 극복할 계획"이라며 "레이저 방식은 홀(구멍)을 정밀 가공할 수 있어 고해상도 FMM 제작이 수월하다"고 밝혔다.

이번 애플의 VR 기기용 FMM 샘플 테스트 결과에 따라 APS홀딩스의 레이저 방식 FMM 연구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다만 레이저 패터닝 방식을 통한 FMM 제작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게 관건이다.

기존 AR·VR 기기는 실리콘 기판 위에 화이트 OLED(W-OLED)와 컬러 필터 기술을 활용한다. 컬러 필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휘도에 제한이 있다. APS홀딩스는 "AR·VR 기기 고휘도 구현 대안은 컬러 필터가 없는 RGB OLED 증착 방식이 유력하다"며 "RGB OLED는 높은 휘도와 낮은 전력소모, 저발열, 고속응답 등 장점이 많지만 증착에 필요한 고해상도 FMM 제작이 어려워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혀왔다. 레이저 패터닝 방식으로 극복하겠다는 의미다.

한편, APS홀딩스는 마이크로 OLED용 FMM 국책과제 외에 6세대 FMM 국책과제도 수행 중이다. APS홀딩스는 6세대에서도 레이저 패터닝 방식으로 2023년까지 6세대 하프 기판 크기용 600PPI급 FMM 스틱 제조 기술, 열변형이 적은 인바(Invar·니켈-철 특수합금) 소재를 활용한 FMM 제조 공정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 과제는 지난해 11월 APS홀딩스에서 FMM 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신설한 APS머티리얼즈가 순천대 박용범 교수 연구팀과 수행 중이다.

현재 6세대 FMM은 일본 다이니폰프린팅(DNP), FMM의 소재 인바는 일본 히타치메탈이 독점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등 국내외 주요 패널 업체는 모두 6세대 유리원장에서 DNP의 습식 식각 방식 FMM을 활용해 중소형 OLED 패널을 만든다.


http://www.thelec.kr/news/articleView.html?idxno=14306 

 

애플, APS홀딩스에 FMM 샘플 요청...VR용 3000PPI급 -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디일렉

미국 애플이 APS홀딩스에 VR 기기용 FMM 샘플을 요청했다. 현재 APS홀딩스는 레이저 방식의 FMM 국책과제를 진행 중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FMM 샘플 테스트 이후 양산 적용이 가시화될 경우 APS홀딩스

www.thelec.kr

 

애플의 2021년 고객사 리스트가 공개되었다.

Apple-Supplier-List-2021.pdf
0.44MB

 

 

애플은 2012년부터 노동 및 인권 시민단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글로벌 공급망 관련 기업 리스트를 작성해 공개해오고 있다.

애플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회사이며, IT제품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세계 최고의 기업이다. 이 기업의 고객사가 된다는 것은 해당 기업에게 엄청난 호재이며 기회를 가져온다.

리스트에 있는 기업 중 한국기업은 총 13개 업체이다.

  1. 삼성전자: 메모리, OLED디스플레이 
  2. 삼성전기: MLCC
  3. 삼성SDI: 배터리
  4. LG화학: 배터리
  5.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6. LG이노텍: 카메라 모듈
  7. SK하이닉스: 메모리
  8. 포스코:  스테인리스 제품
  9. 서울반도체: 미니LED
  10. 영풍그룹: 경연성회로기판(RFPCB)
  11. 덕우전자: 카메라 모듈용 브래킷, 스티프너
  12. 범천정밀: 음향부품
  13. 실리콘웍스: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설계


세계 최고의 기업이 선정한 위 리스트에 있는 기업들에 투자한다면 적어도 손해는 보지 않는다. 애플은 깐깐하기로 유명하고 얼마나 많은 업체들이 애플의 고객사에 되기 위해 노력을 하였겠는가. 그 경쟁률을 뚫고 경쟁사에 당당하게 선정된 자랑스러운 기업들이다. 

개인적으로는 이 업체 중에서 삼성전기와 서울반도체가 매력있어 보인다.

세계 1위 기업들을 업데이트했다.1등이 1등을 지키기 위해서 더 열심히 더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1등기업만 투자해도 성공한다.

 

 

  • 영화 콘텐츠 세계 1위: 디즈니
  • 드라마 등 영상 콘텐츠 세계 1위: 넷플릭스
  • 쇼핑, 클라우드, 게임 영상(트위치) 세계 1위: 아마존
  • 전 세계 게임 매출 1위: 텐센트
  • 스마트폰 영업이익률 세계 1위: 애플 (세계에서 제일 비싼 기업)
  • 커피업계 세계 1위 : 스타벅스
  • 전기차 세계 1위 : 테슬라
  • 유전자분석 세계 1위 : 일루미나
  • 음원스트리밍 세계 1위 : 스포티파이
  • 공유자동차 세계 1위 : 우버
  • 숙박공유 세계 1위: 에어비앤비
  • SNS 세계 1위: 페이스북
  • 간편결제 세계 1위: 페이팔
  • 스포츠용품 세계 1위: 나이키
  • 신용카드 세계 1위: 비자

 

애플이 2024년까지 자체 설계한 전기차 배터리를 탑재한 자율주행 차량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한다.

애플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명은 타이탄으로 2014년부터 시작했다. 애플의 자율주행차는 승객을 태우는 로보택시를 만드는 구글의 웨이모와 달리 개인용 차량으로 개발되고 있다.

애플이 자체설계하는 배터리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로 일반적으로 전기차에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화재 위험이 적은 대신 주행거리가 짧다. 애플은 배터리 재료를 담는 파우치 등을 없앤 ‘모노셀’ 디자인을 적용해 LFP 배터리의 주행거리를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애플의 자율주행 기술은 테슬라와는 달리 다른 업체들처럼 라이다센서를 사용한다. 다수의 라이다센서를 사용해서 사물과 도로의 위치를 인식하여 달린다.

애플이 자율주행차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언급한 적은 없지만 자율주행차 시장은 과거 스마트폰 시장처럼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시장이 될 것인만큼 애플도 뛰어들거라고 판단한다.

휴대폰을 한번도 만들지 않았던 애플이 스마트폰에서 성공했던 것처럼 자동차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

다가오는 미래에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자율주행차 관련주를 제대로 살펴본 시점이 다가온 것 같다.

 

 

 

 

Apple Inc is moving forward with self-driving car technology and is targeting 2024 to produce a passenger vehicle that could include its own breakthrough battery technology,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told Reuters.

The iPhone maker’s automotive efforts, known as Project Titan, have proceeded unevenly since 2014 when it first started to design its own vehicle from scratch. At one point, Apple drew back the effort to focus on software and reassessed its goals. Doug Field, an Apple veteran who had worked at Tesla Inc, returned to oversee the project in 2018 and laid off 190 people from the team in 2019.

Since then, Apple has progressed enough that it now aims to build a vehicle for consumers,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effort said, asking not to be named because Apple’s plans are not public. Apple’s goal of building a personal vehicle for the mass market contrasts with rivals such as Alphabet Inc’s Waymo, which has built robo-taxis to carry passengers for a driverless ride-hailing service.

Central to Apple’s strategy is a new battery design that could “radically” reduce the cost of batteries and increase the vehicle’s range, according to a third person who has seen Apple’s battery design.

Apple declined to comment on its plans or future products.

Making a vehicle represents a supply chain challenge even for Apple, a company with deep pockets that makes hundreds of millions of electronics products each year with parts from around the world, but has never made a car. It took Elon Musk’s Tesla 17 years before it finally turned a sustained profit making cars.

Apple has decided to tap outside partners for elements of the system, including lidar sensors, which help self-driving cars get a three-dimensional view of the road, two people familiar with the company’s plans said.

Apple’s car might feature multiple lidar sensors for scanning different distances, another person said. Some sensors could be derived from Apple’s internally developed lidar units, that person said. Apple’s iPhone 12 Pro and iPad Pro models released this year both feature lidar sensors.

Reuters had previously reported that Apple had held talks with potential lidar suppliers, but it was also examining building its own sensor.

As for the car’s battery, Apple plans to use a unique “monocell” design that bulks up the individual cells in the battery and frees up space inside the battery pack by eliminating pouches and modules that hold battery materials, one of the people said.

Apple’s design means that more active material can be packed inside the battery, giving the car a potentially longer range. Apple is also examining a chemistry for the battery called LFP, or lithium iron phosphate, the person said, which is inherently less likely to overheat and is thus safer than other types of lithium-ion batteries.

 

www.reuters.com/article/us-apple-autos-exclusive/exclusive-apple-targets-car-production-by-2024-and-eyes-next-level-battery-technology-sources-idUSKBN28V2PY

 

Exclusive: Apple targets car production by 2024 and eyes 'next level' battery technology - sources

Apple Inc is moving forward with self-driving car technology and is targeting 2024 to produce a passenger vehicle that could include its own breakthrough battery technology, people familiar with the matter told Reuters.

www.reuters.com

 

각 분야별 1위 기업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분야 중에서도 일반적인 분야말고 미래에도 사람들이 많이 찾고 선호할 만한 분야만 정리하려고 합니다. 이미 1위인 기업도 안정적이지만 안정성 뿐만이 아니라 성장성도 찾기 위해서 입니다.  

승자독식이라는 말처럼 1위 기업에 투자하면 우리도 그 혜택을 같이 누릴 수 있지 않을까요?



영화 콘텐츠 세계 1위: 디즈니

드라마 등 영상 콘텐츠 세계 1위: 넷플릭스

쇼핑, 크라우드, 게임 영상(트위치) 세계 1위: 아마존

전 세계 게임 매출 1위: 텐센트

스마트폰 영업이익률 세계 1위: 애플

커피업계 세계 1위 : 스타벅스

전기차 세계 1위 : 테슬라

유전자분석 세계 1위 : 일루미나

음원스트리밍 세계 1위 : 스포티파이

공유자동차 세계 1위 : 우버


2018/11/05 - [바티인베스트먼트] - 한국형 가치투자 전략 후기 시즌2: 내가 사려는 회사는 어떤 기업형일까? 1편 에서는 6가지의 기업형을 정리하였습니다. 이제 남은 10가지의 유형을 더 정리해보겠습니다. 

책에서는 몇가지 유형이 더 있는데 제 입맛에 맞게 총 16가지의 유형으로 기업형을 분류하고자 합니다.


7. 독점형 기업

싫어도 어쩔 수 없이 구매해야하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있는가?

구매할 때 특별히 선택하지 않고 당연시하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있는가?

그것을 사용하지 않으면 불편을 느끼게 되는 제품이나 서비스가 있는가?

특허권에 의해 보호받는 제품을 가진 기업을 아는가?

사업을 시작할 때 돈이 너무 많이 드는 업종이라서 후발주자가 새로 시장에 들어가기가 힘든가?

가격이 올라가도 어쩔 수 없이 살 수밖에 없는 제품이 있는가?

핵심역량을 가지고 아웃소싱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는가?

반복적인 구매가 필요한 제품이나 서비스를 다루는가?

재투자로 인해 과다한 지출이 발생하지 않는가?

업종 내의 경쟁이 치열하지 않은가?

독점기업은 소비재 기업이 많습니다. 생활하면서 어쩔수 없이 필요에 의해 사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콜라시장도 코카콜라와 펩시가 양분하고 있고, 대형마트도 이마트와 롯데마트로 양분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렇게 입지가 굳어진 시장에 후발주자가 새로이 들어가서 경쟁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죠. 독점형 기업에 해당하는 질문들은 독점형 기업뿐만이 아니라 다른 유형의 기업에도 적용하면 괜찮은 것들이 많습니다.

저는 독점형 기업의 질문들을 추려서 사용할 계획입니다.


8. CEO형 기업

이전 회사에서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었는가?

해당 분야의 전문가인가?

업계 관행을 과감하게 탈피할 수 있는 도전정신을 갖고 있는가?

자신만의 경영철학을 가지고 있는가?

검소한가?

기업내용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는가?

주주 이익을 대변할 의사가 있는가?

CEO가 기업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으로 대표적인 기업이 바로 미국의 애플입니다. 자신만의 철학으로 애플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여 애플을 전세계 시총 1위의 기업으로 만들어버렸죠. 잡스 신봉자가 지금의 애플의 충성고객이라고 말해도 가히 과언이 아니죠. 국내기업에서 이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을 한번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군요. 잡스처럼은 아니어도 적어도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CEO인 것은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CEO형 기업은 범주를 넓혀서 어떤 기업을 투자할 때  CEO에 대해서도 질문리스트를 토대로 분석하는 전략을 취하겠습니다.


9. 재정의형 기업

이전에 알고 있던 사업과 전혀 다른 사업에서 돈을 벌고 있는가?

기업의 핵심 역량을 파악했는가?

실적이 좋지만 주가가 오르지 않는 종목이 있는가?

사람들이 그 기업을 높게 평가하지 않는 근거가 합리적인가?

재정의형 기업은 기존에 알던 기업을 새로운 시각으로 다시 보는 것입니다. 책에서의 사례를 보면 동양제과가 제과회사에서 미디어관련 회사로 거듭나어 회사의 가치를 재평가하였습니다. 요즘 주식시장으로 보면 기존사업에서 바이오업종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가는 것이지요. 한때 바이오 사업을 한다고만 해도 주가가 하염없이 치솟던 시절도 있었죠. 

재정의형 기업은 제가 생각하는 가치투자와는 사뭇 다른 형태라서 이런 형태의 기업은 다루지 않겠습니다. 물론, 아직 내공이 부족하여 이 부분까지 보지 못하는 부분이 크죠.


10. 불경기속 선두형 기업

주가가 경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기업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

주가가 3~4년 단위로 큰폭으로 상승, 하락을 반복하는 업종이 있는가?

불황 때 경쟁사들이 무너지면서 시장점유율이 높아진 기업이 있는가?

주가가 과도한 정도로 충분히 하락한 상태인가?

시장의 실망감이 충분히 주가에 반영되어 있는가?

경기가 호전되고 있는 조짐이 보이는가?

실적이 분기마다 개선되지만 주가는 여전히 저평가 상태에 있는가?

불경기 속 선두형 기업은 경기가 안좋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하게 성정해 나가는 기업을 말합니다. 그런 기업은 다른 기업과는 차별화된 무언가가 존재할 것입니다. 그런데 위 질문들은 불경기 속 선두형 기업을 분류하기에 각각 특정사례에만 국한된다고 생각합니다. 

위 질문들은 주가가 빠진 기업들에 대해 투자할 때 활용하는 방안이 좋겠습니다.


11. 유통물량부족형 기업

발행주식 수가 많지 않은 기업인가?

대주주가 많은 지분을 가지고 있는가?

실적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유통주식 수가 적다는 이유로 아무도 사지않는 기업이 있는가?

시가총액이 적다는 이유로 기관투자자들이 사지 않는가?

유통물량이 부족한 기업은 주가가 쉽게 오를수도 있고 쉽게 내릴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대주주가 지분율이 50% 이상 되고 실적도 뒷받침이 된다면 좋은 기업 중의 하나라고 판단할 근거가 되겠지요. 

여기서는 대주주의 지분율만을 투자 체크포인트로 가져가겠습니다.


12. 고ROE 기업

ROE가 높은 이유는 무엇인가?

ROE가 지속적으로 높은 상태를 유지하는가?

높은 ROE수준이 지속될 수 있는 BM을 가지고 있는가?

유보이익을 효과적으로 재투자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가?

ROE는 자기자본이익률을 뜻하며, 기업이 자기 자본으로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느냐에 대한 척도입니다. 가령, ROE가 10%이며, 1억원의 자기자본으로 1천만원의 이익을 냈다는 것입니다 ROE가 30%이면 3천만원의 이익을 냈다는 것이기 떄문에 ROE가 높을수록 좋은 기업입니다. 가투소라는 카페의 어떤 분은 ROE 데이터를 10년치를 분석하여 가지고 계시더군요. 10년 동안 ROE가 10%이상인 기업이라면 투자할만하지 않을까요? 

저도 기업을 투자할 때 ROE 수치도 눈여겨 보도록 하겠습니다


13. 고성장형 기업

매출액영업이익,순이익이 동시에 증가하고 있는가?

산업의 성장률보다 기업의 성장률이 더 높은가?

장기간에 걸쳐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가?

최근 사업연도의 성장률이 지난 3년 평균성장률보다 높은가?

성장률이 타회사보다 월등히 뛰어나다면 그것은 그만큼의 성장동력이 있음을 의미합니다. 그러면 그만큼 주가에 반영되어야 하므로 투자하기에 좋은 회사입니다.

고성장형 기업도 제가 투자하는 기업의 1순위 대상입니다. 이런 기업으로 투자한 회사가 미래컴퍼니인데 요즘 주가가 너무 빠져서 참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회사 자체가 워낙 탄탄하니 다시 좋은 날이 올거라고 믿습니다. 


14. 고영업이익형 기업

영업이익률이 왜 높게 나타나는가?

가격변화에 민감하지 않은 계층을 상대로 하는 사업인가?

탁월한 브랜드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가?

영업이익률이 상승 추세를 그리고 있는가?

높은 영업이익률이 지속될 수 있는가?

영업이익률이 높은 기업의 대표적인 회사는 보톡스 회사들입니다. 휴젤, 메디톡스 같은 회사들은 영업이익률이 50%에 육박합니다. 50,000원하는 보톡스를 맞으면 25,000원이 남는다는 것이니 엄청난 이익률이죠. 보톡스는 여성들에게 아름다움을 유지시켜주는 도구로 각광받고 있으며, 한국회사들은 보톡스 기술력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그리고 보톡스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여 매출을 다방면으로 확대하고 있어 그 성정상 또한 기대됩니다.

고영업이익형 기업은 제가 투자하고자하는 기업의 1순위 조건입니다. 영업이익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면 두말할 것도 없죠.


15. 고배당형 기업

액면배당률이 아닌 시가배당률이 시중금리보다 높은가?

주식배당인가 현금배당인가?

매년 배당금이 일정하게 지급되었는가?

배당금을 실적 상승에 따라 높여가고있는가?

고배당정책을 유지해도 기업이 성장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는가?

배당이란 기업이 번 돈을 주주들에게 돌려주는 것으로 돈으로 주는 현금배당과 주식을 주는 주식 배당이 있습니다. 배당은 주주친화적인 정책이지만 한국기업들은 이를 잘 행하지 않습니다. 주가 대비 배당금 비율을 뜻하는 배당수익률도 한국은 1.3% 수준으로 전세계 최저 수준입니다. 미국은 50년 연속 배당을 하면서도 50년 연속 배당률을 높인 기업들이 여럿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인 기업이 코카콜라입니다. 버핏도 코카콜라의 주주 중의 한사람이죠

저는 한국 대신 미국에서 고배당형 기업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고배당형 기업은 아직 공부가 필요하므로 다음에 상세하게 다루어 보겠습니다.


16. 자사주 매입형 기업

자사주를 꾸준히 매입하고 있는가?

자사주 매입이 사내 여유자금만으로 충분히 가능한가?

자사주를 소각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가?

자사주 소각기능 조항이 정관에 포함되어 있는가?

자사주 매입이나 소각은 기업이 실적이 좋아 이익이 많이 남아서 주가 부양책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기업 내부에서 정하는 일이라 예측하기가 힘듭니다.

따라서 저는 자사주 매입형 기업은 과거에 자사주를 매입하거나 소각한 경우가 있는 경우가 있다면 투자하기에 좋은 시그널이라고 판단하는 보조지표로 활용해보겠습니다.


  1. ㅇㅇ 2020.10.15 14:53

    뭐 어쩐다는건지..

한국형 가치투자 책에서는 기업의 형태를 여러가지로 분류하여 정의하고 있습니다.

1. 히트상품형 기업

갑작스레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제품이 있는가?

아이들과 여성들에 인기 있는 제품은 무엇인가?

언론매체 등에서 발표하는 히트상품은 무엇인가?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큰 열풍을 일으키는 제품은 2015년도의 해태제과식품의 허니버터칩이 있습니다. 허니버터칩의 인기에 힘입어 해태제과식품은 다음해에 상장 후 3연상까지 실제로 갔었죠. 

<일봉차트>

요즘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있는 상어가족 노래가 전세계적으로 알게모르게 계속 인기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핑크퐁 브랜드를 보유한 삼성출판사는 올해 주가가 급등하였습니다. 

<일봉차트>

여성들에게 인기 있는 제품은 거의 화장품이겠죠? 이거는 잘 떠오르질 않는군요.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리고 트와이스라는 히트상품을 보유한 JYP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올해 3배이상 올랐죠.

<월봉차트>

언론매체 등에서 발표하는 히트상품은 여러가지 제품군별로 인기있는 제품을 소개하죠. 그런데 요즘은 워낙 제품군이 다양해서 웬만한 히트상품으로는 크게 히트했다고 할수 없죠. 예를 들어 LG전자의 건조기가 히트상품이긴 하나 그것이 주가에는 미치는 영향은 미비하죠.  

그래서 이런 히트상품을 찾고나서 해야할 일이 있습니다.

히트상품이 그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나 되는가?

히트상업이 기업의 이익증대로 연결되는가?

히트상품이 얼마나 기업에 기여하는지에 파악하는 것입니다. 히트상품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매출에 영향을 끼쳐야지 주가 상승을 기대할수 있는것이지요. 앞에서 예를 든 것처럼 LG전자의 건조기가 히트상품이긴하나 그것이 회사의 매출에 크게 기여하지는 않습니다. 국내시장의 한계와 가전제품의 영업이익률에 한계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히트상품형 기업은 히트상품이 전국적으로 열풍이 불어 없어서 못판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가 있다면 그때 주식을 살지말지에 대해 검토해보는 전략을 취해보겠습니다. 


2. 브랜드형 기업

소비자가 제품을 찾을 때 당연시하는 브랜드가 있는가?
대안을 찾을 수 없는 브랜드가 있는가?
제품의 종류와 동일시되는 브랜드가 있는가?
경쟁제품이 아예없는 브랜드가 있는가?
각 제품별 시장점유율이 1위인 기업은 어디인가?
만든 기업의 이름만 들어도 믿고 살 수 있는 브랜드인가?
브랜드 이름만 들어도 떠오르는 이미지나 단어가 있는가?

브랜드형 기업의 대표적인 기업은 애플이라고 생각합니다. 애플 고객의 충성도는 가히 경이적입니다. 신제품을 출시할 때는 의례적으로 밤새워 줄을 서서 사죠. 그 어떤 브랜드에서도 이러한 사례를 찾기가 힘들죠. 브랜드형 기업은 대부분 사람들의 인식 속에 각인이 되어있는 회사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주가도 어느정도 높은 곳에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애플의 주가는 그런 고객들 때문에 어마무시하게 올랐죠.

브랜드형 기업은 1등기업이라면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해볼만하다고 생각합니다. 


3. 쟁상몰락형 기업

강력한 경쟁사가 부도가 났는가?

경쟁사의 몰락으로 마케팅비용 부담이 줄어드는가?

경쟁사의 몰락이 자사의 시장점유율 확대로 연결되고 있는가?

이런 유형은 치킨게임에서 싸운 승자죠. 반도체 시장의 삼성전자가 대표적인 이런 유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90년도 중반부터 2000년대 후반까지 반도체 시장은 실로 뜨거웠습니다, 그래서 서로 가격을 낮추어 승부를 띄우는 치킨게임이 벌어졌습니다. 그 게임에서 삼성전자가 살아남았고 지금 메모리형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이 50%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작년부터 초호황기를 누렸었죠. 

<월봉차트>

특정시장에서 치킨게임이 벌어지거나 다른 사유로 인해 경쟁사가 몰락해서 살아남는 기업이 있다면 주목해야겠습니다. 그러러면 시장동향을 항상 주시하고 있어야겠죠?


4. 기술둔감형 기업

기술이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는가?

남들이 쉽게 모방할 수 있는기술이 제품에 적용되는가?

기술개발이 원천적으로 필요없는 제품을 만드는가?

신제품 출시주기가 길어도 상관없는가?

신제품 개발에 비용이 많이 들어가지 않는가?

기술둔감형 기업은 기술의 영향력이 크지 않은 기업, 즉 R&D 투자를 하지 않아도 크게 상관없는 기업입니다. 책에서는 피쳐폰 시절 휴대폰 키패드를 만든 유일전자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코카콜락도 기술둔감형 기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콜라라는게 신제품을 출시할 일도 없고, 다시 기술투자를 할 일도 없는데도 수요는 꾸준하니까요. 코카콜라는 브랜드형 기업이기도 하면서 기술둔감형 기업이기도 하다고 볼수있죠. 
투자의 포인트로 보자면 하나의 기업유형이 아니라 여러가지 유형에 속한다면 투자하기에 더 매력적인 기업이 아닐까요?


5. 보물찾기형 기업

자산재평가를 한지 오래되었는가(부동산)?

량 자회를 가지고 있는가?

보유쥬식 중에 좋은 회사의 주식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가?

브랜드나 맨파워 등 탁월한 무형자산을 보유하고 있는가?

이런 기업을 찾기 위해서는 회사의 사업보고서를 보고 파악해야 합니다. 전자공시의 사업보고서를 보면 자산이나 자회사, 보유주식, 임원진에 대하 설명이 있기 때문입니다.

투자할 대상 기업을 찾은 후 사업보고서를 통해 보물찾기형 기업일 경우 투자메리트가 더 있다고 판단하는 보조지표로 활용해보겠습니다.


6. 환골탈태형 기업

수익이 나지 않는 사업부문을 매각하거나 정리하였는가?

구조조정 후 

후유증을 잘 극복하였는가?

시장 지배력경쟁력이 증가하였는가?

영업이익이나 순이익이 늘어나고 있는가?

사업이 재정의될 수 있는가?

이 유형은 기업의 영업이익이 지속적으로 악화되어 인력감축 또는 사업부문 매각을 통해 구조조정을 한 후 기업이 턴어라운드하였는지를 확인해보는 것입니다. 책에서는 현대모비스를 사례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현대모비스는 철도와 자동차 생산 사업 부문을 매각하고 자동차 부품회사로 거듭난 케이스입니다. 하지만 이건 현대라는 큰 대기업의 울타리 안에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일반적인 기업이 특정사업부문을 매각하거나 인력구조조정을 한다는 것은 주가에 큰 영향을 끼칩니다. 큰 위험성이 도사리고 있다는 뜻이지요. 

저는 일단 환골탈태형 기업은 투자대상에서 보류하고자 합니다. 리스크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안전한 다른 기업들도 많기 때문에 리스크가 있는 기업은 피하겠습니다. 투자내공이 더 쌓이면 그때 재고민해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