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에서 나온 상아프론테크 리포트를 읽어보자.

상아프론테크_20211102_유진.pdf
0.99MB

 

상아프론테크는 고어, 듀퐁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불소수지멤브레인을 자체 기술로 개발한 업체다.

상아프론테크는 국내유일의 멤브레인제조업체며 올해부터 현대차 넥쏘에 적용되고 있고, 현대차가 개발중인 상용차에도 납품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상용차는 일반차보다 멤브레인 탑재가 2배 이상 사용되기 때문에 앞으로 성장가능성은 매우 크다. 

그리고 건물용 수소연료전지에도 공급이 되고, PEM수전해설비업체 공급전망도 밝다. 

 

상아프론테크의 현재 매출에서 멤브레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5%에 불과하다. 하지만 수소시대로 인해 멤브레인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매출대비 비중은 2030년에는 60%에 달할 정도로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상아프론테크를 투자할 때 현재 PER이 390에 도달하기 때문에 너무 고평가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시대를 대표하는 성장주다. 그렇기 때문에 멤브레인 매출이 늘어나는 것을 봐야 한다.

멤브레인 매출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EPS는 증가하고 PER은 줄어든다. 

2차전지 소재주들의 폭발을 봤다면 상아프론테크같은 종목은 조정올때마다 매수해두어야 한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나온 수소경제에 관한 리포트를 읽어보자.

수소경제_20211025_이베스트.pdf
1.01MB

 

수소생테계의 핵심은 수소저장용기와 수소연료전지로 나눌 수 있다.

 

수소저장용기는 수소기체를 안전하게 저장하는 용기다. 폭발의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서 가장 강한 소재인 탄소섬유가 사용된다. 그렇기 떄문에 수소저장용기 관련 업체 중에서는 탄소섬유 생산업체인 효성첨단소재가 돋보인다. 탄소섬유 생산업체는 여러 업체가 있으나 수소저장용기와 관련된 탄소섬유를 생산하는 업체는 도레이첨단소재와 효성첨단소재 밖이다. 

즉, 효성첨단소재가 글로벌2위의 수소저장용기 관련 탄소섬유업체다. 

수소저장용기는 성장산업이기 때문에 수소저장용기 자체를 생산하는 일진하이솔루스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산업이 성장하면 한 기업만 성장하지 않는다. 전체적인 기업 밸류가 다 성장한다. 

 

수소 연료전지는 완성차, 수전해수소 등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PEM 방식의 핵심소재는 불소계 멤브레인막, 촉매, GDL 등이 있다. 그 중에서 불소계 멤브레인막은 듀퐁, 고어 그리고 상아프론테크만이 기술을 가지고 있다.

상아프론테크는 국내 최초로 불소계 멤브레인막을 개발완료하여 국산화성공하여 현재 현대차에 납품하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서 추천하는 수소 종목은 효성첨단소재, 상아프론테크, 코오롱인더다. 

여기에 일진하이솔루스와 비나텍을 추가로 관심종목으로 가지면 수소관련에서 든든한 포트 구성이 가능하다.

 

유진투자증권에서 나온 수소차 관련 리포트를 읽어보자

수소차_20211021_유진투자증권.pdf
1.03MB

 

정부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2030년 탄소감축 목표를 발표했는데 2018년 대비 감축목표가 기존 26.3%에서 40%로 상황되었다. 

그 중에서 수소차 부문을 보면 수소차를 2030년까지 88만대 보급하는 것이 목표다. 

2020년까지 수소차가 약 1만대 정도 보급되었는데 2030년까지 88배 확대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매년 41%씩 판매대수가 증가해야 한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으로 2차전지주가 불을 뿜었듯이 수소차 관련주도 그런 기회가 온다.

유진투자증권에서 추천하는 종목은 상아프론테크, 일진하이솔루스, 효성첨단소재, 비나텍이다.

이 종목은 다 좋다. 각각 매력이 있는 종목이니 꼭 포트에 하나는 담아두자. 

하이투자증권에서 나온 일진하이솔루스 리포트를 보자.

일진하이솔루스_20211014_하이투자.pdf
0.67MB

 

타입4 수소연료탱크를 양산하고 있는 상장사가 Hexagon이 유일하다고 하는데 이부분은 잘못된 부분이다. 

일진하이솔루스의 IR자료를 봐도 여러 업체들이 있다.

현재 기준으로 정리해보면, 타입4 수소연료탱크를 만들수 있는 회사는 여러 업체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기술력이 뛰어난 타입4 수소연료탱크를 양산할 수 있는 회사는 일진하이솔루스와 도요타로 알면 된다. 

 

 

 

일진하이솔루스는 현재 현대차의 넥쏘에만 납품하고 있다. 이에 추가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상용차인 엑시언트가 타입4 수소탱크를 사용하게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되면 일진하이솔루스의 매출이 향상될 수 있다. 

하지만 이 점은 일진하이솔루스가 가진 투자리스크인 유일한 고객이 현대차라는 점은 극복할 수 없다. 

따라서 12월에 Zero Carbon Alliance에 공식합류가 된 후의 여정이 중요해보인다. 일진하이솔루스는 매출처 다변화가 되는 시점이 중요하다. 

Hyzon Zero Carbon Alliance 홈페이지를 가보면 아직 일진하이솔루스는 공식적으로 멤버로 등록되어 있지는 않다. 

https://www.hyzonalliance.com/members/

 

 

 

Upcoming Events

  • 2021년 12월: Hyzon Zero Carbon Alliance 합류
  • 2023년: Capa 15.6만개 (21년 현재 5.1만개)

 




정부에서 10월 7일 수소경제 성과 및 수소선도국가 비전을 발표했다. 

수소_수소경제 성과 및 수소선도국가 비전_20211007_정부.pdf
0.66MB

 

수소는 탄소중립 시대에 필수적인 에너지원이기 때문에 전세계에서 수소산업에 막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수소차,수소충전소, 수소연료전지 부문 세계 1위다.

우리나라가 수소산업을 글로벌적으로 주도하기 위해 정부는 다음과 같은 목표를 세웠다.

1. 현재 그레이수소 100% 공급을 2050년까지 100% 청정수소로 전환

  • 수소사용량을 현재 22만톤 수준에서 ‘30년 390만톤 , ’50년 2,700만톤까지 확대하고, 청정수소 비율을 ‘30년 50%, ’50년 100%로 높여갈 계획

2.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 

  • 2050년까지 2,000기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 

3. 수소 활용이 일상화되는 탄소중립 대한민국을 실현

  • 수소버스, 트럭, 건설기계 등 수소상용차 시장 확대
  • 도심항공, 트램, 드론, 선박에도 수소 적용

4. 범국가적 전방위 협력으로 수소경제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

  • 수소산업 모든 분야에 걸쳐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국제 공동연구 등을 통한 표준화 정립

 

수소 관련주가 9월 이벤트 이후 주춤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수소산업 비전과 11월에 있을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이 나올 예정이기에 수소 관련주는 미리 매집해두자. 

수소는 거대성장산업이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인프라를 필요로 한다. 수소는 2차전지처럼 길게 보고 투자해야 한다.

수소관련주는 국내유일의 탄소섬유의 효성첨단소재, 전세계에서 두번째로 불소수지 멤브레인을 상용화한 상아프론테크, 국내유일 MEA, 지지체, 촉매 제조업체 비나텍, 수소연료탱크 세계 1위 일진하이솔루스를 추천한다.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5개 회원사로 구성된 수소기업협의체 'Korea H2 Business Summit'이 8일 공식 출범했다.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이수그룹, 일진, E1, 고려아연, 삼성물산이 국내 수소경제 전환과 기업들의 글로벌 수소 산업 진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업들이 수소 사회에 나선 것은 선택이기보다는 필수에 가깝다. 기후 위기가 심각해지면서 탄소 배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https://www.news1.kr/articles/?4428119 

 

'수소강국' 위한 어벤져스 탄생…"기업이 먼저 움직였다"

사실 앞에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1

www.news1.kr

 

오늘 킨텍스에서 제2회 수소 모빌티리+ 쇼가 개최되었고, 국내 대기업들이 모여서 수소기업협의체가 공식출범했다. 수소시대의 서막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15개 회사로 구성된다.

  •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롯데그룹, 한화그룹, GS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두산그룹, 효성그룹, 코오롱그룹, 이수그룹, 일진, E1, 고려아연, 삼성물상

 

모빌리티쇼에는 일진하이솔루스, 상아프론테크, 효성첨단소재, 비나텍, 코오롱인더 등 수소에 관련된 기업들이 거의 다 참가했다고 보면 된다. 수소시대에도 전기차처럼 소재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소기업협의체 기업들은 저마다의 비전을 제시했다. 

SK그룹은 총 28만톤 규모의 수소생산능력 및 유통·공급까지 모든 영역에서 2025년 글로벌 1위로 도약한다. 

포스코그룹은 2050년까지 연간 500만 톤의 수소를 생산하고 매출 30조 원을 달성한다. 

코오롱그룹은 수소경제 전반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원앤온리(One&Only) 소재 기술력으로 수소 솔루션 공급자가 된다.

현대차그룹은 수소비전 2040를 통해 수소전기 상용차 대중화 및 수소연료전지 적용 분야를 자동차 이외에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

수소비전2040은 신영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참고하자.

현대차_수소_비전_2040_발표와_4가지_시사점_Automobiles_20210908_Shinyoung_735713.pdf
1.01MB

 

1.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 전지시스템 적용

  • 유럽 중대형 상용차 시장 및 글로벌 소형상용차 시장 지출

2. 2023년 100kW 급과 200kW 급의 3세대 수소연료전지 생산 개시

  • 2023년 출시예정인 3세대 수소연료전지는 현재 대비 50% 원가 절감
  • 20230년 수소차 가격 일반 전기차 수준의 가격경쟁력 확보

3. 규모의 경제를 위해 자동차 외 분야로 확대 적용

  • 지게차, 선박, 도심형 항공모밀리티 확대

 

 

 

상아프론테크는 2017년 4월 19일 ePTFE 멤브레인 개발에 성공했다. ePTFE 소재는 미국의 고어가 무려 1965년에 개발한 것인데 불소수지로 만들 수있는 최고 난이도 소재다. 불소소재들은 폭발성의 위험이 커서 다루기 어렵기 오랜기간 동안 고어 외에는 아무도 만들지 못햇다. 고어의 멤브레인은 고유명사처럼 고어텍스 멤브레인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ePTFE 멤브레인을 쉽게 얘기하면, 특정 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시켜 혼합물을 분리하는 소재라고 생각하면 된다. 

상아프론테크는 ePTFE 소재 개발 후인 2017년 5월 25일에 발표한 IR자료를 보면, ePTFE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있다. 이 당시에는 수소연료전지에 관한 적용은 아직 고려하지 않아보인다.

 

 

과거 상아프론테크의 ePTFE 주매출은 자동차용 벤트(헤드라이트와 모터의 습기제거)부품 또는 필터였다. ePTFE를 이용하여 자동차용 벤트를 제조해서 납품하고, 부직포에 ePTFE를 접합해서 필터를 만들어서 납품하는 형태였다. 

2020년 6월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연료전지에 들어가는 고분자 전해질막 생산을 결정했다. 이 날이 바로 상아프론테크가 수소시대 핵심소재 업체로 첫발을 내딛은 날이다. 수소연료전지는 전극촉매 소재, 전해질막 소재, 분리판 소재 등으로 구성 된 MEA(membrane electrode assembly)로 된 Stack구조다. 상아프론테크의 고분자 전해질막(PEM)은 연료전지내 전기를 발생시키는 스택의 핵심소재이며, 산소와 화학반응이 일어나도록 수소이온만 통과시키는 불소수지 계열의 특수한 얇은 막이다. 

상아프론테크는 5년간 정부로부터 제품개발관련 비용을 투자받게 되고, 당시 분리막 생산capa는 약 3천대 정도였다. 

 

자동차 부품사인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연료전지에 들어가는 ‘고분자 전해질막’을 생산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전기차의 심장 격이며, 그중에서도 고분자 전해질막은 전량 수입에 의존해야 할 정도로 진입 장벽이 높은 품목으로 꼽힌다. 내연기관에 들어가는 부품만을 만들던 업체로서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사업전환 자금과 연구개발(R&D) 비용 지원을 과감하게 지원키로 하면서 마음을 굳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부품업체들도 미래차 사업에 진출해야 할 때라는 점을 알고는 있지만 ‘캐시카우’인 내연기관 부품사업 역량을 축소하는 데 따른 우려가 적잖다”며 “과감한 지원에 나서는 한편 지원책을 잘 모르는 업체들을 직접 찾아가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https://www.sedaily.com/NewsView/1Z45IUKF2P

 

내연기관서 수소·전기차로...산업부, 車부품기업 사업재편 지원

자동차 부품사인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연료전지에 들어가는 ‘고분자 전해질막’을 생산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전기차의 심장 격이며, 그중에서도 고분자 전해질막은 전량

www.sedaily.com

 

 

상아프론테크의 ePTFE 고분자 전해질막은 자체기술로 개발하였으며, 작년에는 테스트 매출이 발생하였으나, 올해 1개의 상용생산라인 추가 및 2022년도 라인 추가 예정이라 이제 대량생산 체재로 돌입한다.

산업부의 기업활력법 지원대상이며 국가에서 진행하는 사안이라서 정보가 그때그때 바로 공개되지 않는 점은 아쉽다.

하지만 상아프론테크는 정부의 관세혜택, R&D 지원 등의 혜택을 받고 있으므로 회사의 성장에는 장점이 있다.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연료전지 뿐만이 아니라 건물의 보조발전용, PEM수전해 장비까지 다양한 수소생태계에서 이용가능한 멤브레인을 개발하고 있다. 

 

상아프론테크의 차트를 보자. 박스권을 최대거래량으로 뚫어버렸다. 수소 소재 대표주로서 시세 분출이 기대가 된다. 

 

일진하이솔루스의 최근 기사들을 살펴보자.

현대차와는 넥쏘의 차기버전까지 독점 계약을 마쳤으며 삼성중공업과도 수소선박 공동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소연료 저장 시스템을 공급한다. 그리고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상용 수소전기추진 선박 공동개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여 올해 3분기에 상세 계약이 마무리되면 수쇼연료공급시스템을 공급하며 2022년 경에 수소공급시스템이 설치된 선박이 운항할 계획이다.

독일의 파운(FAUN)그룹과 수소연료저장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8월 20일에 발표했으며 이것은 일진하이솔루스가 유럽시장에 첫 진출을 하는 것이다. 유럽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되면 현지 제조공장을 지어서 현지 시장을 더욱 활발히 공략한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국내 최초로 수소 튜브트레일러용 타입4 첨단소재 탱크를 개발하여 한국 및 국제표준화기구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타입4 수소튜브브레일러는 기존 충전소 당 수소 튜브트레일러의 투입 대수와 운송 비용을 최대 절반까지 절감할 수 있다.

또, 전라북도 완주에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인 수소탱크를 제조하는 일진하이솔루스㈜가 전라북도 완주에 연구센터와 제조공장을 짓고 있다. 전라북도가 수소소재의 핵심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데 효성첨단소재 또한 전라북도 전주에 연간 4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생산 능력을 확보했으며 2022년 7월까지 6500톤 규모로 증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진하이솔루스는 2019년부터 효성첨단소재에서 생산하는 탄소섬유를 사용하여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해 시험 및 검증을 실시해왔다. 즉, 효성첨단소재에서 생산한 탄소섬유로 일진하이솔루스가 수소연료탱크를 만들어 현대차에 납품하는 시스템이 전라북도에 생기는 것이다.

아직까지 일진하이솔루스가 현대차에 납품하는 수소연료탱크가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것인지는 알수 없지만, 공급망 다변화가 제조하는 입장에서 안정적이기 때문에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가 머지않아 사용될 것이라는 것은 거의 분명해보인다. 효성첨단소개가 좋아보이는 이유도 이때문이다. 

일진하이솔루스 투자의 핵심은 타입4 수소연료탱크를 양산할 수 있는 능력과 생산력이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기 때문이다. 매출도 수소차 뿐만이 아니라 상용차와 선박까지 다변화되고 있고 유럽시장에도 진출했다.

그리고 소재 국산화와 수소경제 시대의 도래도 중요한 포인트다. 

 

 

일진그룹의 친환경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전문기업인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상용 수소전기추진 선박 공동개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일진하이솔루스는 수소연료공급시스템 개발과 선급 인증을,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수소연료전지 기반 전기추진시스템 개발과 수소연료공급시스템 선급 인증에 기술을 지원한다.

양사는 본 협약을 통해 개발한 시스템을 국내 관공선과 연안선 등 국내 중소형 선박에 적용하고, 앞으로 글로벌 선사 및 중대형 선박까지 점진적으로 공급 확대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는 "올 3분기 선사와 상세 협의가 마무리되면 내년 중 당사의 수소공급시스템이 설치된 선박이 운항하게 된다"며 "전기 추진 시스템 분야 국내 유일의 토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와 협력으로 높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818_0001551915&cID=13001&pID=13000 

 

일진하이솔루스,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수소선박 공동개발 맞손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일진그룹의 친환경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전문기업인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상용 수소전기추진 선박 공동개발 업무협약(

www.newsis.com

 

 

일진하이솔루스는 20일 독일의 파운(FAUN)그룹과 수소연료저장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파운그룹은 독일 오스터홀츠에 위치한 유럽 최대 환경특장차(도로 청소·생활폐기물 처리 트럭) 제조사이다.

첫 계약은 수소 환경특장트럭 120대이며, 2025년까지 누적 기준 2000대 이상으로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통상적으로 상용차는 고출력 성능이 요구되므로 대당 승용차 6~12대 규모의 수소연료저장시스템이 탑재된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그동안 준비해 온 글로벌 시장 진출의 첫 걸음"이라며 "유럽은 수소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으로, 전략적 협력 확대를 통해 유럽 수소저장솔루션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820_0001554246&cID=13001&pID=13000 

 

일진하이솔루스, 독일 파운그룹과 수소연료저장시스템 공급 체결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일진그룹의 친환경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전문기업인 일진하이솔루스가 유럽 수소차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www.newsis.com

 

 

일진그룹의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전문기업 일진하이솔루스(옛 일진복합소재)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차세대 모델에 탑재되는 수소연료탱크 단독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일진하이솔루스는 2018년 넥쏘 초기 모델에 이어 2023년부터 출시되는 차세대 모델에도 수소연료탱크를 전량 공급하게 됐다.

https://biz.chosun.com/industry/company/2021/08/13/ZPPWHIYH25ETVI5M7YHN5YV72A/?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일진하이솔루스, ‘넥쏘’ 차세대 모델 수소연료탱크 전량 공급

일진하이솔루스, 넥쏘 차세대 모델 수소연료탱크 전량 공급

biz.chosun.com

 

 

일진그룹의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계열사 일진하이솔루스는 2일 삼성중공업과 수소 선박 공동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일진하이솔루스는 삼성중공업에서 건조되는 수소 연료전지 선박에 고압 수소연료 저장 시스템을 공급할 전망이다.

https://www.etnews.com/20210702000076

 

일진하이솔루스, 삼성중공업과 수소 선박 공동 개발한다

일진그룹의 수소연료저장 솔루션 계열사 일진하이솔루스는 2일 삼성중공업과 수소 선박 공동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일진하이솔루스는 삼성중공업에서 건조되는 수소

www.etnews.com

 

 

일진하이솔루스는 수소튜브트레일러용 타입4 탱크가 한국가스안전공사(KGS419)와 국제표준화기구로부터 인증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수소튜브 트레일러는 수소를 생산지에서 압축·저장 후 충전소로 운송·공급하는 차로, 수소 탱크 규격에 따라 한 번에 옮길 수 있는 수소량이 달라진다.

기존 타입1 수소탱크를 적용한 트레일러는 한 대당 300㎏ 수준의 수소를 운송할 수 있었지만 일진하이솔루스가 개발한 타입4 수소탱크를 적용한 트레일러는 500㎏까지 옮길 수 있다.

일진하이솔루스는 타입4 수소탱크와 수소튜브 트레일러를 적용하면 트레일러 투입 대수와 운송 비용을 최대 절반까지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진하이솔루스는 다음달 제품을 출시해 국내 및 해외 수소튜브 트레일러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는 “경량화·고성능화된 튜브 트레일러 출시로 수소 충전소 운용 비용을 절감하고 수소 인프라 확충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https://www.etnews.com/20210602000106

 

일진하이솔루스, 운송량 1.5배 늘어난 '수소탱크' 상용화

일진하이솔루스는 수소튜브트레일러용 타입4 탱크가 한국가스안전공사(KGS419)와 국제표준화기구(ISO11119-3)로부터 인증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수소튜브 트레일러는 수소를 생산지에서 압축·저

www.etnews.com

 


 
일진하이솔루스에서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탄소복합재 수소튜브트레일러(Type4)는 기존 금속재 수소튜브트레일러(300㎏ 수준) 대비 약 200㎏(1.5배)의 수소를 더 운송해 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기존 금속재 차량보다 경량화되고 길이가 짧아짐에 따라 수소튜브트레일러의 하중과 크기로 인해 제한이 있었던 도심지역 수소운송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탄소섬유의 가장 큰 시장인 수소튜브트레일러는 일진하이솔루스에서 국산 탄소섬유를 적용해 수소튜브트레일러에 들어가는 수소용기를 출시, 탄소복합재 수소튜브트레일러 시장에서 점유율이 커지면 전북도 탄소산업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수소튜브트레일러 1대당 7톤의 탄소섬유가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http://www.kukinews.com/newsView/kuk202107080241

 

일진하이솔루스, 국내 최초 탄소복합재 수소튜브트레일러 출시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완주에 입주한 기업 일진하이솔루스는 8일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탄소복합재 수소튜브트레일러 론칭 행사를 가졌다.&nbs

www.kukinews.com

 



전북도와 완주군, 일진하이솔루스는 지난 23일 전북도청 회의실에서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인 수소탱크 연구센터 및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일진하이솔루스㈜는 올해까지 완주 테크노벨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126억원을 투자해 수소저장 솔루션(수소연료탱크+모듈) 연구센터를 건립한다. 여기에 1천34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수소전기차 핵심부품인 수소저장용기 제조공장 설립한다. 제조공장은 연면적 3만8천평 규모로 올해 착공해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잡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수소도시로 성장하려는 완주에 일진하이솔루스가 통 큰 투자계획을 밝혀 매우 감사할 따름”이라며 “완주군의 전략 산업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일진하이솔루스는 2019년부터 효성첨단소재에서 생산하는 탄소섬유를 주원료로 하는 수소저장용기 상용화를 위해 시험 및 검증을 실시해왔다. 이 수소저장용기는 탄소섬유 기반의 복합소재로 만들어져 700바(bar)의 높은 압력에도 견딜 수 있다. 높은 안정성은 물론 초경량화를 구현할 수 있어 승용차와 상용차뿐만 아니라 지게차, 드론, 선박, 열차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다.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자동차 넥소(수소연료전지차)에 수소저장용기를 장착하기 위해 이달까지 실증을 완료하고 상용화에 돌입한다.

일진하이솔루스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에서 생산하는 수소버스의 연료저장탱크는 이미 지난해부터 납품하고 있고, 내년부터는 수소트럭을 대상으로 공급을 앞두고 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효성첨단소재(탄소섬유)-일진하이솔루스(부품)-현대자동차(완제품)의 가치사슬을 통해 기업, 산업 간 시너지 효과는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37860 

 

수소저장용기 생산업체 일진, 탄소·수소경제 가치사슬 구축 - 전북도민일보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인 수소탱크를 제조하는 일진하이솔루스㈜가 전라북도 완주에 연구센터와 제조공장 건립을 추진한다.이번 투자를 통해 전라북도는 국내 탄소섬유를 적용한 수소저장용

www.domin.co.kr

 

2차전지 소재주의 폭발을 보면서 성장산업에서의 소재주의 위력을 느꼈다. 이제는 수소시대에 대비해 수소소재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

올해 수소관련주 중에서 가장 오른 종목은 효성첨단소재로 예상된다. 효성첨단소재는 수소관련주로 평가를 받지 못하다고 탄소섬유로 수소관련성이 부각되면서 주가가 급등했다.

이베스트의 이한나 연구원이 효성첨단소재를 발굴한 애널리스트로 유명한데 리포트를 리뷰해보자. 올해 초에 나온 리포트이니 수소경제 현황에 대한 부분을 제외하고 회사의 기술관련된 부분만 보면 된다.

효성첨단소재_20210122_이베스트.pdf
0.82MB

 

탄소섬유는 압력용기를 만드는데 필요하기 때문에 충전소, 자동차, 수소이동수단 모두에서 사용된다. 

효성첨단소재는 탄소섬유 기업 중에서는 아직 생산량이 낮은 편에 속한다.

 

올해 초에 넥쏘로 공급이 기대된다고 하나 최근 기사를 보면 넥쏘는 여전히 도레이첨단소재의 탄소섬유를 사용한 일진하이솔루스의 수소연료탱크를 독점 계약했다. 

 

이 리포트에는 탄소섬유가 압력용기에서 차지하는 원가 비중과 수소사업에 현재 어떻게 쓰인다고 하는 것은 보이지 않는다. 상아프론테크와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차에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매출이 나오는 수소소재기업이다.

하지만 효성첨단소재는 탄소섬유를 생산하는 유일한 국내기업이기 때문에 소재국산화와 현대차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멀티업체 납품 관점에서 자세하게 더 살펴볼 필요성은 있다.

일진하이솔루스의 최근 리포트들을 살펴보자.

일진하이솔루스_20210805_SK.pdf
0.73MB
일진하이솔루스_20210813_흥국.pdf
0.55MB
일진하이솔루스_20210818_DB.pdf
0.79MB

 

먼저 SK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를 보면 글로벌 점유율 1위인 현대차에 납품함으로써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동반성장이 예상된다고 한다.

 

현대차가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인 사유는 수소차를 하고 있는 국가가 현재 한국과 일본이 중심이라서 그렇다. 그래서 현재 점유율1위를 글로벌 1위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다. 하지만 수소차에 대해서 그만큼 한국과 일본이 앞서있는 것은 사실이다. 지금처럼 역량을 확대한다면 전세계적으로 점유율 1위도 불가능하지는 않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차 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에도 납품할 수 있는 소재기업으로 봐야한다는 점이다. 기술력이 세계 최상위권인만큼 다른 국가에서도 매력적인 기업으로 보일 것이 분명하다. 

 

 

흥국증권에서 나온 리포트도 보자.

일진하이솔루스는 수소사업 이외에도 매연저감장치(중형, 대형)에서 점유율 20% 수준으로 1등이다. 안정적인 매출이 나오는 사업과 성장가능성이 큰 사업 2가지를 가지고 있다.

수소사업은 현대차에 수소저장탱크를 독점공급함으로 인해서 세계 최초와 세계 최대 양산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기존의 수소사업이 현대차에 종속적이었다면, 새롭게 확장하는 상용차 제품군은 현대차와는 독립적으로 새로운 매출창출원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DB금융투자에서 나온 리포트를 보자.

일진하이솔루스 상장 후의 기최대주주는 59.6%인 일진다이아몬드이며 2대주주는 도레이첨단소재다. 일진다이아몬드와 도레이첨단소재의 보호예수가 1년이기 때문에 상장 이후 유통가능물량이 24%이며 오버행 리스크가 적어서 초반에 투자해도 문제가 없어보인다. 

 

일진하이솔루스는 현재 수소연료탱크 기술력이 세계에서 가장 앞서있지만 납품하는 업체는 현대차 밖이다. 아직 수소차가 전세계적으로 활성화되지 않은 까닭이다. 하지만 수소 튜브트레일러는 수소인프라 기업들에게 공급하고 있으니 점점 수소경제가 활성화 될수록 수혜를 입을 수 있다.

타입별로 수소연료탱크를 비교한 도표다. 타입3부터 탄소섬유복합체 재질로 만들어지고 있다. 일진하이솔루스의 수소연료탱크의 탄소섬유는 2대주주인 도레이첨단소재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수소차는 전기차보다 상용차 분야에서 실익이 크다고 알려져있다. 전기차는 배터리의 크기에 비례에 이동거리가 정해지는데 배터리가 커지면배터리 충전시간도 오래 걸리기 문제가 발생한다. 하지만 수소차는 충전시간이 승용차는 5분, 상용차는 20분 밖에 걸리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자동차 업계에서는 상용차는 수소차가 낫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여러 업체들이 수소차를 개발하고 있고, 유럽과 미국은 수소 인프라 구축을 서두르고 있다. 

수소 상용차의 경우는 수소탱크가 승용차보다 크기 때문에 더 비싸다. 즉, 수소상용차가 지금의 상용차를 대체한다면, 일진하이솔루스는 비싼 수소연료탱크의 매출이 늘어날게 뻔하다.

 

투자리스크 중 첫번째는 전기차가 수소차보다 뛰어나다는 점이다. 이점에 대해서는 수소차는 상용차로 승부해야 하기 때문에 리스크로 보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된다. 내가 생각하는 리스크는 수소상용차가 실패하는 시나리오인데 현재 여러국가들에서 수소인프라 구축에 열을 올리는 것을 보면 그럴거같지는 않아 보인다. 

 

경쟁사 리스크가 가장 문제로 보인다. 현재 시장에 출시한 수소차가 도요타, 현대, 혼다 세 업체 밖이기 때문에 향후에는 많은 기업들이 수소연료탱크 시장에 들어올 것이다. 현대의 경우 현대위아가 개발하고 있다고 하니 파이를 결국에는 나눠 먹게 되는 형국이 될 것이다.

수소연료탱크 기술진입장벽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이 되지는 않지만 일진하이솔루스가 기술격차를 어떻게 더 벌여놓을지가 투자 관건으로 보인다. 이 부분이 일진하이솔루스의 투자시 제일 유념할 포인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