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이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장외 시총이 20조를 넘어버렸다. 

상장은 늦어도 올해 여름에는 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크래프톤 상장 관련주는 넵튠과 아주IB투자 이 두 종목만 지켜보면 된다.

2021.03.21 - [주식/산업] - #크래프톤 상장 관련주, 크래프톤 장외 주가 급등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평가받는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NH투자증권·크레디트스위스·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JP모건 등은 공동 주관사로 이름을 올렸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가 전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면서 게임 1개 만으로 단숨에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 급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회사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6천704억원, 영업이익 7천739억원, 당기순이익 5천56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지난해 넥슨(1조1천907억원)에는 못 미쳤지만, 엔씨(8천248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었고 넷마블(2천720억원)은 제쳤다.

크래프톤은 현재 장외 시가 총액 20조원을 돌파한 상태다.

증권가에서는 크래프톤을 올해 IPO 최대어로 보고 있다. 크래프톤의 상장 기업 가치는 30조원까지 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크래프톤은 상장 심사가 특별히 지연되지 않으면 이르면 6∼7월께, 늦어도 7∼8월께 공모에 나설 전망이다.

크래프톤은 다음 달 4일 주식 액면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는 등 상장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현재 장병규 의장 외 14명이 지분 41.24%를 보유 중이다.

지분 15.52%를 보유한 2대 주주 텐센트 등이 투자금을 어떻게 회수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

www.yna.co.kr/view/AKR20210408157451002?input=1195m

 

'올해 IPO 최대어' 크래프톤, 상장 공식 일정 돌입(종합)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이효석 기자 =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평가받는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www.yna.co.kr

 

SK바이오사이언스를 이을 다음 대어는 누구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크래프톤의 장외주가가 232만원대이며 시총은 무려 20조원에 육박한다. 이달말 주총을 통해 액면분할한다고 하면 주가는 1주당 48만원에 달한다.

크래프톤 상장 관련주는 넵튠과 아주IB투자이다,.

2020.09.27 - [주식/산업] - 크래프톤 IPO 추진, 관련주는 넵튠, 아주IB투자

 

상장뉴스가 들리면 바로 담아야할 종목이니 관심을 가지고 모니터링하자.

 

 

올해 첫 대어급 기업공개(IPO) 공모주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가 '따상상'(공모가 2배 상장 후 2거래일 연속 상한가 진입)에 실패했다. 이에 투자자들은 다음 따상 후보 물색에 나서고 있다.

21일 증권플러스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크래프톤은 전 거래일 대비 6.16% 오른 232만5000원까지 올랐다. 시가 총액도 무려 19조8956억원으로 불어났다. 이는 유가증권시장(코스피) 기준 시총 19위(삼성전자 우선주 제외)인 SK이노베이션의 19조5565억원보다 큰 금액이다.

크래프톤은 서바이벌 슈팅게임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회사다.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사는 펍지로 크래프톤의 자회사였지만 IPO를 앞두고 크래프톤에 흡수합병됐다. 이 회사는 연내 상장 예정 중이다.

앞서 크래프톤은 지난해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로 선정했다. 이 외에도 크레딧스위스증권, 씨티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 NH투자증권 등 5곳과 IPO를 진행한다.

크래프톤은 오는 31일 열리는 주총에서 주식분할 안건을 논의한다. 이날 주총에서 크래프톤은 정관 변경을 통해 현재 액면가 500원인 주식을 5분의 1로 액면분할 해 100원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상장과 따상으로 올해 상장 예정인 대형주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크래프톤의 주가는 연일 상승세를 타며 230만원을 돌파한 것이다. 5분의 1 액면 분할 후에도 크래프톤의 1주당 가격은 40만원을 넘을 전망이다.

지난주까지 180만원 대에 거래되던 크래프톤은 이달 16일 홈페이지에 정기주총 소집공고를 통해 액면분할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가가 26%가량(47만5000원) 뛰었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덕에 지난해 3분기 연결 누적 매출 1조2370억원, 영업이익 6813억원을 기록했다.

이 밖에 장외시장에서 올해 상장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도 같은 날 전 거래일보다 소폭 오르며 7만5000원의 가격을 기록했다. 장외시장에서 형성된 시가총액은 무려 30조원을 훌쩍 넘어선다. 이는 코스피 시총 10위 기아차(35조4693억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11월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첫 거래를 시작한 야놀자는 30만원에 시작해 무상증자 직전(224) 주가를 110만원까지 올렸다. 첫 거래가보다 무려 267% 높은 가격이다. 무상증자 후에도 가격은 7만원을 유지 중이다. 장외시장에서 야놀자의 몸값은 약 6조1000억원 수준이다.

newsis.com/view/?id=NISX20210319_0001377148&cID=10401&pID=10400

 

SK바사 다음 타자는 크래프톤?…장외서 230만원 돌파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올해 첫 대어급 기업공개(IPO) 공모주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가 '따상상'(공모가 2배 상장 후 2거래일 연속 상한가 진입)에 실패했다

www.newsis.com

 

25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최근 국내외 주요 IB(투자은행)를 대상으로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보냈다. 

크래프톤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3790억원, 영업이익은 161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2배, 영업이익은 5배 증가한 수치다.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8872억원, 5137억원이다. 이는 같은 기간 넷마블과 엔씨소프트의 영업이익보다 높은 수치다. 넷마블은 올해 상반기에 1021억원, 엔씨소프트는 450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크래프톤의 상반기 모바일게임 매출은 7108억원으로, 지난해보다 5000억원 이상 늘었다.

다만 크래프톤의 실적 성장이 지속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변수다. 또 국내외 게임 시장에서 '배그'의 인기가 언제까지 이어질지도 가늠이 어려운데다, 배그에 집중된 단일 게임 리스크도 크래프톤의 기업가치에 부담을 줄 수 있는 요인으로 지적된다. 

한편 크래프톤의 현재 장외 시장 호가는 한 주당 약 170만원으로 총 기업가치는 약 13조7000억원이다. 크래프톤의 상장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회사의 지분 1.08%를 보유하고 있는 넵튠은 24일 12% 이상 상승 마감했다. 창업투자회사인 아주IB투자도 크래프트를 포트폴리오 중 하나로 보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같은날 시간외거래에서 가격제한폭(9.97%)까지 상승 마감했다. 

www.seoulfn.com/news/articleView.html?idxno=396388

'배그 신화' 크래프톤 상장 추진···영업이익 '카겜' 10배 - 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으로 글로벌 게임사로 발돋움한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25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최근 국내외 주요 IB(��

www.seoulfn.com

 

크래프톤이 상장을 추진한다.

그동안은 넵튠만을 관련주로 추천했다. 그런데 최근에 새로운 관련주가 나타났다. 아주IB투자가 크래프톤에 투자하고 있다는 사실에 넵튠을 제치고 크래프톤 IPO 대장주로 등극했다.

아주IB투자 홈페이지를 가보면 투자하고 있는 회사 리스트가 나온다. 리스트를 쭉 내래보면 크래프톤이 나온다. 얼마만큼 투자했는지는 알수 없지만 포트폴리오의 한 축에 크래프톤이 있긴하다. 시총도 싸고 주가도 싸다.

새로운 대장주로 올라갈만 하다.

크레프톤 관련주는 이제 넵튠뿐만 아니라 아주IB투자도 주목하자.

 

 

 

IPO시장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SK바이오팜을 신호탄으로 하여 카카오게임즈도 성공적으로 상장했고 주가는 그 기대에 부흥하듯 많이 올랐다.

그래서 빠르면 올해말이나 내년초에 상장이 예상되는 크래프톤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크래프톤은 베틀그라운드로 전세계를 호령한 게임업체이다. 베틀그라운드를 발판으로 성장한 크래프튼은 현재 장외에서 시총이 12조에 달한다. 하지만 베틀그라운드 이후 뚜렷할 대표작이 없다.

크래프톤이 향후 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요소는 바로 다음에 나올 게임인 엘리온이다. 엘리온의 성공=크래프톤의 성공적인 IPO라는 공식이 성립할 것이다.


크래프톤 관련주는 넵튠만 주목하면 된다.


그리고 크래프톤의 미래는 엘리온만 주목하면 된다. 엘리온은 올해 초에는 악평을 받았지만 유저의 피드백을 토대로 수정하고 보완하여 점점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엘리온이 성공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리고 엘리온은 PC게임이니 모바일게임에 비해 접근성이 떨어지다보니 수익성도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다. 그렇게 때문에 베틀그라운드에 이은 명작이라는 칭송을 받을지는 현재까지는 부정적이다. 그래도 크래프톤의 저력을 믿고 계속 엘리온에 대한 유저들의 평가를 주시해야 한다. 

엘리온에 대한 평가와 관련주인 넵튠, 이 두가지를 가지고 크래프톤의 IPO를 준비해보자.

 

 

15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이날 크래프톤의 주당 가격은 전날 대비 5만원(3.23%)오른 160만원에 거래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상장 전인 8월 130만원대 거래되던 주식이 최근 비상장 주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160만원대로 급등했다. 지난 4월만해도 주당 40만원선이었지만 7월 90만원, 8월 120만원을 넘어서더니 이달 들어 160만원대로 오른 것이다.

크래프톤 유통 주식수는 804만5498주(1·4분기 결산 기준)로 시가총액은 현재 12조9325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 시총 4조9339억원의 2.5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www.fnnews.com/news/202009151554426025

"빅히트 물량 없나요?"…그럼 크래프톤 ‘가즈아’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상장을 한 1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신관로비 전광판에 시세가 게시돼 있다. 이날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열�

www.fnnews.com

 

카카오게임즈가 상장 초대박을 내면서 다음 게임업계의 IPO 주자인 크래프톤이 주목받고 있다. 크래프톤은 '플레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지적재산권(IP)의 핵심 경쟁력인 게임 개발사로, 올해 상반기 매출만 약 8872억원, 영업이익 5137억원을 내며 '매출 2조원 시대'를 예고했다.

특히 크래프톤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95%, 영업이익은 295%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면서 장외시장에서 이미 기업가치가 10조원에 육박했다. 게임업종에 대한 현재의 긍정적인 흐름이 지속되면 크래프톤의 상장 후 기업가치는 약 40조원으로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크래프톤의 매출의 약 80%가 배틀그라운드에 의존하고 있어 '엘리온'의 흥행이 크래프톤의 향후 기업가치를 좌우할 전망이다. 엘리온은 카카오게임즈가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퍼블리싱할 예정으로,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은 '한 배'를 타고 있는 셈이다.

www.fnnews.com/news/202009101521432715

'따상' 카카오게임즈 넘을 후보군은? '크래프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게임즈가 10일 코스닥 시장 상장 직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첫날 상한가)'를 기록하고 기업공개(IPO) 시장에 새역사를 쓰면서 게임업계에 훈풍이 불고 �

www.fnnews.com

 

 

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크래프톤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엘리온’ 담금질에 한창이다. 엘리온은 배틀그라운드 이후 이렇다할 성공작이 없는 크래프톤의 야심작이다. 엘리온의 성패가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인 크래프톤은 물론, 오는 10일 상장을 앞둔 유통사 카카오게임즈의 향후 실적을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엘리온은 기존 ‘에어(A:IR)’로 알려진 게임이다. 2017년말 첫 공개 후 2019년초 출시를 목표로 했다. 그러나 두차례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에서 악평을 받은 후 출시가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크래프톤은 장 의장 복귀 후인 올 3월, 에어를 엘리온으로 개명하며 대대적 개편에 나섰다. 이후 4월과 7월 두차례 진행한 CBT에선 평가가 반전됐다. 전투를 논타겟(대상을 지정하지 않는 것) 방식으로 변경한 점이 주효했다. 크래프톤은 2011년 출시한 PC MMORPG ‘테라’에서 논타겟 전투로 주목받은 바 있다.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08/2020090803501.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장병규 복귀작' 실패했는데... 엘리온 '포스트 배틀그라운드' 될까

연내 출시 목표… 배그에 의존 취약구조 탈피 관건 10일 상장 앞둔 유통사 카카오게임즈 실적에도 영향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크래프톤이 연내 출시를 ..

biz.chosun.com

 

9월 10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카카오게임즈의 8월 26, 27일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국내 IPO 사상 최고의 경쟁률인 1479대 1을 기록했다.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주수 1600만주의 70.49%인 1127만7912주를 대상으로 166억7469만8385주가 접수됐다.

 

 

 


공모가는 밴드 최상단인 2만4000원으로 결정됐다. 따라서 공모를 통해 모집되는 금액은 총 3840억이다. 이 금액으로 카카오게임즈는 개발력 강화와 신규 IP 및 라인업 확보, 글로벌 시장 확장을 위해 자본을 투입할 예정이다. 

 

 

 

일반투자자는 9월 1~2일 이틀동안 공모주 청약을 할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의 인기가 대단하다. 동학개미들의 실탄은 이미 장전되어 있고 이 총알은 카카오게임즈로 다 향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SK바이오팜의 경우처럼 카카오게임즈도 상장전까지 관련주들이 불을 뿜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 액토즈소프트, 넵튠, 에이티넘인베스트, 넷마블 모두 강하게 상승했다.

관련주를 주목하자. 대장은 액토즈소프트다. 

2020/07/23 - [주식/산업] -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주 정리

2020/08/19 - [주식/산업] -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주, 카카오게임즈 증권신고서 검토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 상장을 진행하고 있다.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코스닥 상장 증권신청서를 보면 카코오게임즈는 신주 총 1600만주를 발행한다.

공모 희망가는 2만~2만4000원이며, 총 공모 금액은 3200억원~3840억원이다,

 

 

카카오게임즈는 8월 26일과 27일 이틀동안 수요예측을 통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할 계획이다.

일반투자자의 경우, 9월 1일과 2일 이틀동안 공모주 청약이 가능하다.

 



카카오게임즈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할 자금으로 개발력 강화, 신규 지식재산권(IP) 포함 라인업 확보,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투자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카카오게임즈 상장이 임박하고 있다. 지난 SK바이오팜의 열풍을 이어받는다면 관련주를 미리 매집해놓아야 한다.

액토즈소프트가 현재 대장주로 보인다. 2등주는 넵툰이다.

카카오게임즈 상장 절차가 진행될 때마다 주가가 어떻게 변하는지 체크해보자.

2020/07/23 - [주식/산업] -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주 정리

2020/07/06 - [주식/기업] - #넵튠, 크래프톤 상장 수혜주 & 카카오게임즈 상장 수혜주

 

게임 ‘배틀그라운드’(사진)의 개발사 크래프톤이 올 상반기 게임업계 빅3인 ‘3N(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16일 크래프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상반기 매출 8872억원, 영업이익 513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4%, 395% 증가했다. 영업이익만 놓고 보면 같은 기간 엔씨소프트(4504억원), 넷마블(1021억원)보다 많고, 넥슨(7730억원)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2분기 매출은 3790억원, 영업이익은 1612억원이었다.
플랫폼별로는 모바일 게임 매출이 작년 상반기 1573억원에서 올해 7108억원으로 급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매출이 3170억원에서 7703억원으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전체 매출 중 해외 부문의 비중이 93.8%에 달했다.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81636331

 

크래프톤, 상반기 영업익 5137억…엔씨·넷마블 넘어 게임업계 2위

크래프톤, 상반기 영업익 5137억…엔씨·넷마블 넘어 게임업계 2위, 배틀그라운드 흥행 효과 해외 매출 비중이 94%

www.hankyung.com

 

크래프톤은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2배, 영업이익은 5배 늘었다.

국내 3대 게임회사와 비교해볼 때 넥슨 다음 2등이다.

크레프톤의 실적 향상으로 인해 크레프톤의 상장 수혜주인 넵툰의 주가 상승이 가파르다. 넵튠은 크래프톤 상장 이슈도 있지만 또다른 이슈로도 주가가 상승 중이다. 또다른 이슈는 바로 게임법 개정으로 인해 넵튠이 준비하고 있는 스포츠 베팅게임이다.

스포츠 베팅 게임은 실제 스포츠 경기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토토와 비슷한 것이다.

넵튠은 스포츠 시뮬레이션 게임 개발사 나부스튜디오와 스포츠 베팅 게임 공동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였다. 글로벌 스포츠 프로 리그를 소재 소재로 인게임 머니로 승패 등을 맞추는 방식이다. 

넵튠은 내년 상반기에 정식 출시를 목표로 현재 개발 중이다.

크래프톤 상장 수혜주인 넵튠에 또다른 상승원동력이 생겼다.

주가 흐름을 주목하자.

2020/07/06 - [주식/기업] - #넵튠, 크래프톤 상장 수혜주 & 카카오게임즈 상장 수혜주

넵튠은 21일 크래프톤 지분 16만6666주 중 HTK INVESTMENT HK, LIMITED와 HTK DIRECT INVESTMENT, LIMITED에 각각 6만4000주, 1만6000주 등 총 8만주를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넵튠의 지분은 2.1%에서 1.08%(8만6666주)로 줄었다.

매각 대금은 464억원으로 한 주당 58만원이 책정됐다. 넵튠은 2017년 초 크래프톤(구 블루홀)에 50억원어치 지분을 사들였다. 당시 주당 가격(3만원)을 감안하면 매각가는 19배 이상 높은 수준에 책정됐다. 크래프톤 장외 시장 주가(21일 기준, 49만5000원)도 상회하는 가격이다.

넵튠 측은 “이번 매각은 코로나19 등으로 예측이 어려운 장기적인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현금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매각 지분은 당사 보유 크래프톤 지분 50% 미만이다. 잔여지분이 남았는데, 크래프톤의 성장 및 IPO(기업공개)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paxnetnews.com/articles/59704

 

넵튠, 크래프톤 지분절반 매각…차익 19배 - 팍스넷뉴스

처분금액 총 464억…투자 및 시장상황 대응 활용

paxnetnews.com

 

크래프톤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회사는 넵튠이다. 넵튠의 지분은 단 1%지만, 유일한 수햬주이기 때문에 기대가 된다. 

크래프톤 상장 전까지는 넵튠의 주가가 요동칠 것이다. 크래프톤의 현재 기업가치는 6.7조지만 시장에서 평가하는 가치는 30조에 이른다. 

그리고 크래프톤은 넵튠 지분을 6.31%보유하여 넵튠의 4대 주주이다.

카카오게임즈 또한 넵튠 지분을 10.09%보유하여 넵튠의 2대 주주이다.

 

넵튠 주주현황

 

넵튠은 카카오게임즈와 넵튠의 수혜주가 된다. 올해 IPO대박으로 주목받는 두 게임회사의 수햬주가 바로 넵툰이다.

관심종목으로 추가하여 지켜보자.

  1. 권 대리 2020.08.31 10:21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투자에 잘 참고하겠습니다 ! 간단명료하고 바로 눈에 들어오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