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에서 클린카 죽, 전기차, 수소차에 관련된 리포트를 냈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미래의 핵심이기 때문에 반드시 주목해야 한다. 

클린카_2021_하반기전망;_수요_확산_변곡점_임박_솔루스첨단소재_에코프로비엠_일진머티리얼즈_DI동일_신흥에스이씨.pdf
2.39MB

 

 

 

먼저 전기차에 대해 알아보자. 

유럽의 주요 국가들의 정책을 보면 전기차 보조금 상향 또는 중고차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서 전기차 구매를 촉진시키고 있다. 

 

미국은 바이든 정부의 그린정책의 비호 아래 전기사 시장이 매년 고성장할 전망이다.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매냥 30%가량 증가하며 전세계 자동차 판매 비중에서 2025년에는 14.1%에 도달할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수소차는 수소생산인프라 증대를 위해 현재 그레이 수소 위주에서 그린수소로 변화를 꿰하고 있다. 그린수소 생산에 100조 이상이 투입될 예정이다. 

 

수소차는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이 84%에 이르고, 2050년에는 일반 승용차 시장의 10%, 상용차 시장의 35%로 추정되고 있다. 수소에너지의 특성상 트럭과 같은 대형차에 적합하다는 업계의 주장과 맞아떨어진다.

 

글로벌 수소차 판매량 예상치를 보면 판매량의 주요 수요는 한국, 중국, 일본의 아시아이다. 아시아의 기술이 수소차 시장에서 현재 앞서 있기 때문에 이러한 예상이 나온 것으로 추측된다. 

 

 

이러한 클린카의 추천주는 다음과 같다. 

 

이중에서 개인적으로는 전기차는 천보를, 수소차는 상아프론테크를 추천한다.

천보에 관해서는 여러번 포스팅한 글을 참고하면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상아프론테크는 수소연료전지의 핵심소재인 멤브레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기술은 고어텍스가 독점하던 것인데 상아프론테크가 시장에 유일하게 경쟁자의 위치로 진입하게 되었다.

아시아가 수소산업의 성장을 이끄는만큼 한국의 상아프론테크가 그 성장수혜를 톡톡히 입을 것으로 예상한다.

산업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약 3개월간 신청서를 제출한 123곳의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했다. 200여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은 서면평가, 현장실사, 심층평가, 종합평가 등 4단계에 걸쳐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결과는 11일 산업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으뜸기업 22개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소부장 으뜸기업들은 핵심 전략 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을 보유한 곳이다. 또한 국내외 투자, 해외 진출 경력, 제조 환경, 경영인의 의지 등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부는 으뜸기업을 대상으로 향후 5년간 범정부 차원의 100여개 가용 프로그램을 연계해 기술개발-사업화-글로벌 진출 등 전 주기에 걸쳐 밀착지원한다.

기업당 250억원(연간 50억원)의 R&D를 지원하고 기업 부담금을 대폭 완화해 공격적인 기술개발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339개 공공기관 테스트베드 기반의 실증평가를 통해 기술개발 성과의 사업화를 촉진하고 4000억원 규모의 산업기술정책펀드를 우선 제공해 인수합병(M&A)과 설비투자 등 필요자금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유력 플랫폼을 대상으로 으뜸기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기업별 맟춤형 전략 컨설팅 제공, 해외 온·오프라인 전시회 진출 등을 지원한다.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소부장 수급대응지원센터를 으뜸기업 규제애로 전담창구로 지정하고, 으뜸기업의 규제개선 신청 건에 대해서는 규제하이패스 제도를 통해 15일 이내 개선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올해 안에 20개 이상 소부장 으뜸기업을 추가하고 2024년까지 으뜸기업을 100개로 늘린다고 한다.

국가에서 검증하고 밀어주는 기업들을 투자하면 최소한 잃지 않는다.

그리고 그 기업중에서도 최근 트렌트와 맞는 기업들을 선택하면 수익까지 노려볼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자율주행과 관련된 에이테크솔루션, 2차전지와 관련된 일진머티리얼즈, 에코프로비엠은 좋아보인다.

또 반도체와 관련된 동진쎄미켐과 후성도 관심을 가져볼만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