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동안 코스피 시총이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보자.

시장에 돈이 많이 풀린 탓에 전반적으로 기업들의 덩치가 커졌다. 

코스피는 상반기와 비교해서 삼성전자와 현대차의 약진이다. 이것은 반도체와 자동차가 좋아질 것이라는 것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 자동차는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가 아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로 봐야한다. 그렇기 때문에 LG화학이 시총4위로 올라섰다고 볼 수 있다.

코스피 2021.01.01 2020.07.01 2020.01.02
1 삼성전자 (483조) 삼성전자 (314조) 삼성전자 (333조)
2 SK하이닉스 (86조) SK하이닉스 (62조) SK하이닉스 (69조)
3 삼성전자우 (60조) 삼성바이오로직스(50조) 삼성전자우 (37조)
4 LG화학 (58조) Naver (44조) Naver (30조)
5 삼성바이오로직스(54조) 셀트리온 (40조) 삼성바이오로직스(29조)
6 셀트리온 (48조) 삼성전자우 (38조) 현대차 (26조)
7 Naver (48조) LG화학 (35조) 현대모비스 (24조)
8 삼성SDI (43조) 삼성SDI (25조) 셀트리온 (23조)
9 현대차 (41조) 카카오 (24조) LG화학 (22조)
10 카카오 (34조) 삼성물산 (21조) 포스코 (21조)

 

코스닥은 상반기와 비교해서 셀트리온그룹의 독주다. 코로나백신 임상 때문에 많은 기대감을 받고 있다. 그리고 새롭게 상장한 카카오게임즈가 8위에 올라섰고, 5G 대장주인 케이엠더블유가 시총 10위로 올라왔다. 2021년에는 5G도 이제 랠리를 시작할 것이라고 추측해볼 수 있다.

 

코스닥 2021.01.01 2020.07.01 2020.01.17
1 셀트리온헬스케어 (24조) 셀트리온헬스케어 (16조) 셀트리온헬스케어 (7.9조)
2 셀트리온제약 (8.5조) 에이치엘비 (4.6조) 에이치엘비 (4.6조)
3 씨젠 (5조) 셀트리온제약 (4.3조) CJ ENM (3.4조)
4 알테오젠 (5조) 알테오젠 (3.6조) 펄어비스 (2.5조)
5 에이치엘비 (4.8조) 씨젠 (3조) 스튜디오드래곤 (2.4조)
6 SK머티리얼즈 (3.7조) 펄어비스 (2.7조) 케이엠더블류 (2.2조)
7 에코프로비엠 (3.5조) 에코프로비엠 (2.5조) 메디톡스 (2조)
8 카카오게임즈 (3.4조) CJ ENM (2.4조) 파라다이스 (2조)
9 펄어비스 (3.4조) 스튜디오드래곤 (2.4조) SK머티리얼즈 (1.9조)
10 케이엠더블유 (3.2조) SK머티리얼즈 (2.2조) 솔브레인 (1.8조)

 

2021년 투자전략은 반도체, 전기차, 자율주행차, 5G, 바이오를 눈여겨보자.

추가로 신재생에너지 관련주도 관심을 가지자.

IPO시장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SK바이오팜을 신호탄으로 하여 카카오게임즈도 성공적으로 상장했고 주가는 그 기대에 부흥하듯 많이 올랐다.

그래서 빠르면 올해말이나 내년초에 상장이 예상되는 크래프톤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크래프톤은 베틀그라운드로 전세계를 호령한 게임업체이다. 베틀그라운드를 발판으로 성장한 크래프튼은 현재 장외에서 시총이 12조에 달한다. 하지만 베틀그라운드 이후 뚜렷할 대표작이 없다.

크래프톤이 향후 주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요소는 바로 다음에 나올 게임인 엘리온이다. 엘리온의 성공=크래프톤의 성공적인 IPO라는 공식이 성립할 것이다.


크래프톤 관련주는 넵튠만 주목하면 된다.


그리고 크래프톤의 미래는 엘리온만 주목하면 된다. 엘리온은 올해 초에는 악평을 받았지만 유저의 피드백을 토대로 수정하고 보완하여 점점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엘리온이 성공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리고 엘리온은 PC게임이니 모바일게임에 비해 접근성이 떨어지다보니 수익성도 떨어진다는 단점도 있다. 그렇게 때문에 베틀그라운드에 이은 명작이라는 칭송을 받을지는 현재까지는 부정적이다. 그래도 크래프톤의 저력을 믿고 계속 엘리온에 대한 유저들의 평가를 주시해야 한다. 

엘리온에 대한 평가와 관련주인 넵튠, 이 두가지를 가지고 크래프톤의 IPO를 준비해보자.

 

 

15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이날 크래프톤의 주당 가격은 전날 대비 5만원(3.23%)오른 160만원에 거래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상장 전인 8월 130만원대 거래되던 주식이 최근 비상장 주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160만원대로 급등했다. 지난 4월만해도 주당 40만원선이었지만 7월 90만원, 8월 120만원을 넘어서더니 이달 들어 160만원대로 오른 것이다.

크래프톤 유통 주식수는 804만5498주(1·4분기 결산 기준)로 시가총액은 현재 12조9325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 시총 4조9339억원의 2.5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www.fnnews.com/news/202009151554426025

"빅히트 물량 없나요?"…그럼 크래프톤 ‘가즈아’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상장을 한 1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신관로비 전광판에 시세가 게시돼 있다. 이날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열�

www.fnnews.com

 

카카오게임즈가 상장 초대박을 내면서 다음 게임업계의 IPO 주자인 크래프톤이 주목받고 있다. 크래프톤은 '플레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지적재산권(IP)의 핵심 경쟁력인 게임 개발사로, 올해 상반기 매출만 약 8872억원, 영업이익 5137억원을 내며 '매출 2조원 시대'를 예고했다.

특히 크래프톤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95%, 영업이익은 295%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면서 장외시장에서 이미 기업가치가 10조원에 육박했다. 게임업종에 대한 현재의 긍정적인 흐름이 지속되면 크래프톤의 상장 후 기업가치는 약 40조원으로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크래프톤의 매출의 약 80%가 배틀그라운드에 의존하고 있어 '엘리온'의 흥행이 크래프톤의 향후 기업가치를 좌우할 전망이다. 엘리온은 카카오게임즈가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 퍼블리싱할 예정으로, 카카오게임즈와 크래프톤은 '한 배'를 타고 있는 셈이다.

www.fnnews.com/news/202009101521432715

'따상' 카카오게임즈 넘을 후보군은? '크래프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게임즈가 10일 코스닥 시장 상장 직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첫날 상한가)'를 기록하고 기업공개(IPO) 시장에 새역사를 쓰면서 게임업계에 훈풍이 불고 �

www.fnnews.com

 

 

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크래프톤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PC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엘리온’ 담금질에 한창이다. 엘리온은 배틀그라운드 이후 이렇다할 성공작이 없는 크래프톤의 야심작이다. 엘리온의 성패가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인 크래프톤은 물론, 오는 10일 상장을 앞둔 유통사 카카오게임즈의 향후 실적을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엘리온은 기존 ‘에어(A:IR)’로 알려진 게임이다. 2017년말 첫 공개 후 2019년초 출시를 목표로 했다. 그러나 두차례 비공개 시범 테스트(CBT)에서 악평을 받은 후 출시가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크래프톤은 장 의장 복귀 후인 올 3월, 에어를 엘리온으로 개명하며 대대적 개편에 나섰다. 이후 4월과 7월 두차례 진행한 CBT에선 평가가 반전됐다. 전투를 논타겟(대상을 지정하지 않는 것) 방식으로 변경한 점이 주효했다. 크래프톤은 2011년 출시한 PC MMORPG ‘테라’에서 논타겟 전투로 주목받은 바 있다.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08/2020090803501.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장병규 복귀작' 실패했는데... 엘리온 '포스트 배틀그라운드' 될까

연내 출시 목표… 배그에 의존 취약구조 탈피 관건 10일 상장 앞둔 유통사 카카오게임즈 실적에도 영향배틀그라운드 제작사 크래프톤이 연내 출시를 ..

biz.chosun.com

 

9월 10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카카오게임즈의 8월 26, 27일 국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국내 IPO 사상 최고의 경쟁률인 1479대 1을 기록했다.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주수 1600만주의 70.49%인 1127만7912주를 대상으로 166억7469만8385주가 접수됐다.

 

 

 


공모가는 밴드 최상단인 2만4000원으로 결정됐다. 따라서 공모를 통해 모집되는 금액은 총 3840억이다. 이 금액으로 카카오게임즈는 개발력 강화와 신규 IP 및 라인업 확보, 글로벌 시장 확장을 위해 자본을 투입할 예정이다. 

 

 

 

일반투자자는 9월 1~2일 이틀동안 공모주 청약을 할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의 인기가 대단하다. 동학개미들의 실탄은 이미 장전되어 있고 이 총알은 카카오게임즈로 다 향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SK바이오팜의 경우처럼 카카오게임즈도 상장전까지 관련주들이 불을 뿜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 액토즈소프트, 넵튠, 에이티넘인베스트, 넷마블 모두 강하게 상승했다.

관련주를 주목하자. 대장은 액토즈소프트다. 

2020/07/23 - [주식/산업] -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주 정리

2020/08/19 - [주식/산업] - #카카오게임즈 상장 관련주, 카카오게임즈 증권신고서 검토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우량 기업에 대해 심사기간을 45영업일에서 30영업일로 단축시켜주는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제도) 대상에 해당된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3910억4019만원, 영업이익은 350억201만원을 기록했다. 최근 3개년 매출액 연평균성장률(CAGR)은 약 57%에 달한다.

https://www.etnews.com/20200723000316

 

카카오게임즈,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

카카오게임즈가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승인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

www.etnews.com

 

카카오게임즈의 공모 후 예상 발행주식 총수는 7320만4731주다. 여기에 단가 밴드 2만∼2만4000원를 토대로 산출한 시가총액은 1조4641억~1조7569억원이다. 상장 기업가치를 최대 1조7569억원으로 평가했다.

1조7569억원은 업계에서 전망한 기업가치보다는 다소 낮다. 시장에선 2년 전보다 강해진 기초 체력, 성장세를 멈추지 않는 게임 시장, 언택트(untact) 수혜에 대한 기대감을 거론하며 최소 2조원의 밸류에이션을 예상했다. 일각에선 3조~4조원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http://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2007231834056960106045&lcode=00&page=1&svccode=00

 

'예심 통과' 카카오게임즈, 상장 밸류 최대 1.76조

국내 최고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이 정보서비스의 새 지평을 엽니다.

www.thebell.co.kr

 

카카오게임즈의 주주현황을 알아보자.

아래자료는 2019년 4월에 제출된 연결감사보고서에 나온 주주현황이다.

현재 상장된 기업은 넷마블, 엑토즈소프트, 에이티넘인베스트 3개 회사이다.

관련주로 주목해서 지켜보자. 넷마블은 덩치가 크니 엑토즈소프트와 에이티넘인베스트를 관심종목에 추가해놓고 대장주가 누구인지 확인해보자.

  • 엑토즈소프트
  • 에이티넘인베스트
  • 넷마블

넵튠은 21일 크래프톤 지분 16만6666주 중 HTK INVESTMENT HK, LIMITED와 HTK DIRECT INVESTMENT, LIMITED에 각각 6만4000주, 1만6000주 등 총 8만주를 매각했다고 공시했다. 넵튠의 지분은 2.1%에서 1.08%(8만6666주)로 줄었다.

매각 대금은 464억원으로 한 주당 58만원이 책정됐다. 넵튠은 2017년 초 크래프톤(구 블루홀)에 50억원어치 지분을 사들였다. 당시 주당 가격(3만원)을 감안하면 매각가는 19배 이상 높은 수준에 책정됐다. 크래프톤 장외 시장 주가(21일 기준, 49만5000원)도 상회하는 가격이다.

넵튠 측은 “이번 매각은 코로나19 등으로 예측이 어려운 장기적인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현금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매각 지분은 당사 보유 크래프톤 지분 50% 미만이다. 잔여지분이 남았는데, 크래프톤의 성장 및 IPO(기업공개)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paxnetnews.com/articles/59704

 

넵튠, 크래프톤 지분절반 매각…차익 19배 - 팍스넷뉴스

처분금액 총 464억…투자 및 시장상황 대응 활용

paxnetnews.com

 

크래프톤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회사는 넵튠이다. 넵튠의 지분은 단 1%지만, 유일한 수햬주이기 때문에 기대가 된다. 

크래프톤 상장 전까지는 넵튠의 주가가 요동칠 것이다. 크래프톤의 현재 기업가치는 6.7조지만 시장에서 평가하는 가치는 30조에 이른다. 

그리고 크래프톤은 넵튠 지분을 6.31%보유하여 넵튠의 4대 주주이다.

카카오게임즈 또한 넵튠 지분을 10.09%보유하여 넵튠의 2대 주주이다.

 

넵튠 주주현황

 

넵튠은 카카오게임즈와 넵튠의 수혜주가 된다. 올해 IPO대박으로 주목받는 두 게임회사의 수햬주가 바로 넵툰이다.

관심종목으로 추가하여 지켜보자.

  1. 권 대리 2020.08.31 10:21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투자에 잘 참고하겠습니다 ! 간단명료하고 바로 눈에 들어오네요 !!

크래프톤은 우리나라 게임업체가 만든 게임 중에서 글로벌 대성공을 거든 초대박 게임인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게임회사이다. 

크래프톤은 6월 25일 대표가 김창한 대표로 변경되었다. 김창한 대표는 2015년 현재 펍지의 주력 게임인 '배틀그라운드'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김창한 대표는 크래프톤의 게임을 웹툰, 드라마, 영화, e스포츠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응용하고 반대로 게임화가 가능한 원천 IP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한다. 

크래프톤의 회사구조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PC, 모바일, 콘솔 게임 개발: 크래프톤, 펍지
  • 모바일 게임 개발: 피닉스,스콜, 레드사하라스튜디오, 딜루젼스튜디오
  • 게임퍼블리싱: En Masse Entertainment Inc., 피닉스

 

 

 

현재 크래프톤의 가치는 현재 장외에서 6-7조 정도에 육박한다. 장외주식 정보사이트인 38커뮤니케이션를 보면 크래프톤은  7월 6일 현재가는 835,000원이며, 코로나로 인해 언택트 수혜주로 게임주가 급등하면서 크래프톤도 마찬가지로 주가가 급등하였다. 

현재 크래프톤의 시총은 6조 7000억 수준이다.

 

 

 

 

크래프톤은 1분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흥행에 힘입어 3,524억 원의 영업이익으로 넥슨 다음으로 높다.

시장에서 예상하는 크래프톤의 시총은 넷마블, 넥슨, 엔씨소프트와 비슷한 게임회사 등급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30조원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크래프톤 올 연간 순이익이 최소 1조원은 될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1분기 순이익을 연환산만해도 올 연간 순이익은 1조1759억원이 된다. 2분기 이후 실적이 1분기보다 더 좋을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감안하면 보수적 추정이다. 여기에 피어그룹 PER까지 최대한 낮춰 잡아 30배라고 가정했다. 크래프톤 IPO밸류는 30조원(1조원*30배)이 된다

http://www.thebell.co.kr/free/content/ArticleView.asp?key=202007031554089920108088

크래프톤, 기업가치가 30조?…IPO 언제하나

국내 최고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이 정보서비스의 새 지평을 엽니다.

www.thebell.co.kr

 

요즘 SK바이오팜보다 더 매력있는 공모주는 바로 크래프토이 아닐까한다.

크래프톤의 IPO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베틀그라운드에 의존되어 있는 지금의 매출흐름을 바꾸어줄 새로운 게임이 나와야 한다. 크래프톤은 현재 대형 MMORPG로 기획된 된 엘리온을 개발하여 올해 정식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엘리온은 배틀그라운드 이전부터 개발진행중이던 게임으로 개발비도 엄청나게 들어갔다. 기대가 크다.

엘리온은 크래프톤 뿐만 아니라 6월 11일 한국 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 심사를 청구하고 상장 준비 중인 카카오게임즈에게도 매우 중요하다. 카카오게임즈가 엘리온의 퍼블리셔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엘리온에 대한 뉴스를 주목하면서 크래프톤의 IPO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자.

 

 

전투 시스템 개편으로 반전에 성공한 엘리온이 2차 사전 체험을 앞두고 신규 콘텐츠를 공개했다.

1차 사전 체험에서 공중전 대신, 논타게팅 액션과 핵앤슬래시 요소로 지상전으로 전투 콘텐츠를 강화했다. 게임명과 더불어, 아이덴티티를 전환한 선택은 호평으로 이어졌다. 새로운 전투 스타일은 직관적인 성장 동선, 스킬 커스터마이징 시스템과 함께 게임의 강점으로 떠올랐다.

지난 테스트에서 게임의 주요 콘텐츠를 선보이기에 시간이 부족했다. 마갑기, 주거지뿐만 아니라 분쟁지역 PvP와 대규모 RvR 등의 엔드 콘텐츠는 다음을 기약했다. 2차 사전 체험 기간을 이틀로 확장하고 인원도 늘린 이유다.

http://www.game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85

사전 체험 앞둔 엘리온 '승부수는 PvP' - 게임인사이트

전투 시스템 개편으로 반전에 성공한 엘리온이 2차 사전 체험을 앞두고 신규 콘텐츠를 공개했다.1차 사전 체험에서 공중전 대신, 논타게팅 액션과 ...

www.gameinsight.co.kr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