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하이솔루스의 일반투자자 청약이 얼마남지 않았다. 청약일은 2021년 8월 24일 화요일에서 25일 수욜일까지다.

 

일진하이솔루스의 IR Book을 통해 회사에 대해 새롭거나 자세한 내용이 있는지 살펴보자. 

일진하이솔루스_IR Book.pdf
4.62MB

 

수소전기차는 전기차보다 에너지 저장밀도가 3배 이상 높으며 충전시간이 짧은 장점이 있다. 하지만 충전인프라를 구축하는 비용과 차량 및 연료비용이 전기차보다 비싸기 때문에 승용차보다는 상용차에 더 적합하다.

 

지금은 유럽,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등 글로벌 주요국가에서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초입단계다. 2030년까지 활성화가 되기 위한 플랜을 세우고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수소전기차 글로벌 밸류체인을 보면 수소탱크에서는 일진하이솔루스가 현재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쟁사 중에서 왜 도요타가 없는지가 의문이다. 도요타는 일진하이솔루스와 더불어 세계에서 타입4 수소연료탱크를 양산할 수 있는 기업이기 때문이다. 

 

수소저장시스템의 주요기업들을 보자. 일진하이솔루스는 트레일러와 저장시스템 두 분야에서 세계 정상급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 

 

일진하이솔루스의 수소연료탱크는 다른 업체들보다 빨리 개발하고 현재 납품을 하는 양산체계를 구축했기 때문에 안정화가 되어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일진하이솔루스의 수소연료탱크의 매출은 현재 현대차의 넥쏘에 국한되어 있다. 현대차의 경우에는 2026년까지 넥쏘에 대한 공급물량 계약을 이미 해놓은 상황이라서 고정적인 매출발생은 이미 정해져있다. 현대차의 넥쏘 판매량에 따라 일진하이솔루스의 매출도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향후에는 상용차와 튜브트레일러 등을 통해서 고객사를 다각화하여 매출을 증대시키려고 한다. 

 

각국의 수소정책을 보면 상용차 비중이 점점 높아진다. 2025년까지 6만대이며 2030년이 되면 약 5배 정도 성장한 28만대를 예상하고 있다. 상용차 비중이 커진다는 것은 일진하이솔루스에게 호재다. 왜냐하면 상용차는 승용차 대비 수소연료탱크가 트럭의 경우 12배, 버스의 경우 6배 더 많은 저장용기가 사용되기 때문이다. 

 

유럽의 경우, 수소생태계에 제일 적극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진하이솔루스는 현지 사무소를 개설하여 여러 업체와 파트너쉽을 맺어서 공동개발 및 양산수주를 진행하고 있다. 독일 최대 특장차 업체와 연 200대 이상의 공급계약을 체결하였다. 

미국시장도 유럽과 마찬가지고 주요 사업자와 파트너쉽을 통해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미 HYZON과는 상용트럭의 수소탱크 및 모듈에 대해서는 전량공급한다는 MOU를 체결했으며, 규모는 약 4만대로 추정된다.

중국시장은 아직 진입하지 못했는데 현지 업체와 파트너쉽을 맺어서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일진하이솔루스의 기술력이 세계 최정상급인만큼 중국시장 진출도 큰 문제는 없어보인다. 

 

튜브트레일러 사업은 글로벌 메이저 수소 공급업체와 실증을 추진중이고, 국내는 현대차와 실증 및 상용화에 대해서 공동연구하고 있다. 선박은 삼성중공원과 대형 수소 선박용 탱크 개발 및 공급 MOU를 체결한 상황이다. 

이 밖에도 지게차, 트렘, 드론도 실증 작업 추진중으로 사업은 이미 다각화가 진행중이며 머지않아 매출도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공장 증설 및 신축을 할 예정이며, 해외 수주가 본격화되면 해외 현지에도 생산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IR Book을 보면 일진하이솔루스는 확실히 기술력도 있고 사업다각화를 통한 매출성장속도도 크게 보인다. 

그렇다면 향후 리스크가 될 수 있는 국내 경쟁사들 수소연료탱크 개발현황을 살펴보자. 국내경쟁사만 보는 이유는 일단 우리나라가 수소생태계 부문에서 현재 선두에 있기 때문이다. 

  • 한화솔루션: 현재 드론용 수소탱크 국내 인증, 차량용 수소연료탱크 유럽연합(EU) 인증완료, 튜브 트레일러 수소연료탱크 인증 준비 중, 2025년까지 대형 수소 운송용 트레일러나 충전소용 탱크 생산계획
  • 롯데케미칼: 수소연료탱크 개발 중
  • SK그룹: 기체 상태로 저장·운반하는 방식의 기존 수소탱크가 아닌 수소를 액화 상태로 운반하는 기술 개발 중
  • 효성그룹: 독일의 산업용 가스전문기업 린데그룹과 수소연료탱크 개발 중
  • 현대위아: 수소연료탱크 개발 중
  • 성우하이텍: 수소연료탱크 개발중, 올해 국내인증 목표
  • 동희산업: 수소연료탱크 개발중

경쟁사들 중에서 한화솔루션과 현대위아 그리고 SK그룹이 위협적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미 개발이 완료되었으며 인증도 마친 상태다. 일진하이솔루스와의 차이는 양산체계가 구축되지 않은 점인데 한화솔루션은 2025년까지 양산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SK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것은 차세대 기술이기 때문에 개발완료시 시장의 판도가 바뀔 수가 있다는 점에서 위협적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렇다할만한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현시점에서 리스크는 아니다.

현대위아는 현대차의 계열사이기 때문에 개발완료시 가장 큰 리스크다. 이에 대해 일진하이솔루스는 직접 개발이 아닌 모듈화전략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력은 수소 저장탱크 기술이다. 일진하이솔루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타입4(비금속 재질로 통을 제작하고, 탄소 섬유 복합제로 감는 형태) 수소 연료탱크를 양산하고 있다. 2018년부터 현대자동차 넥쏘에 수소 탱크를 전량 공급하고 있으며, 2023년 출시 예정인 넥쏘 차세대 모델에도 수소 탱크를 독점 공급한다. 현대위아가 수소탱크를 양산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안 대표이사는 "현대위아나 현대모비스 같은 경우는 SI(시스템 통합), 즉 핵심 경쟁사를 모아서 모듈화하고 빌드업하는 전략을 유지할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밝혔다"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10819500243

 

[IPO 간담회] 일진하이솔루스, "수소 저장 솔루션으로 시장 선도"

수소연료탱크 전문기업인 일진하이솔루스가 9월 초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안흥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이사는 19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존 고객과의 파트너십 강화 ▲글

www.metroseoul.co.kr:443

 

수소연료탱크 타입4 개발에 대한 기술진입장벽은 그렇게 높지 않아보인다. 하지만 일진하이솔루스의 수소연료탱크의 기술력은 단순히 타입4보다는 그동안의 양산을 통해 축척된 생산력과 안정성, 품질로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최소한 2025년까지는 이 지위가 흔들릴 일은 없어보인다. 

그리고 공장증설을 통해 규모의 경제까지 구축해버리면 경쟁이 시작도 되기 전에 이미 게임은 끝날지도 모른다.

 

 

  1. 익명 2022.03.25 15:32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2.03.25 16:4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