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국내기업들은 흔히 말하는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더 잘알고 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부장의 국산화는 착착 진행되고 있다. 이미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들도 몇몇 있다.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 산업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2차전지 뿐만 아니라 바이오 산업도 있다.

국내 바이오산업은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두 회사가 선두에서 이끌고 있다. 그리고 여러 바이오 회사들이 그 뒤를 받쳐주며 K바이오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그런데 백신이나 항체치료제 같은 바이오의약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배지가 필수로 필요하다. 배지는 세포배양을 하기 위해 필요한 먹이다. 즉, 세포의 밥이기 때문에 필수적인 소재다. 국내에서는 배지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 배지사업에 아미코젠이 뛰어들었다.

 

아미코젠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인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바이오산업생산고도화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를 계기로 아미코젠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용 배지사업에 본격 뛰어들 전망이다.

이번 과제는 국내 기술로 바이오의약품 및 항체생산을 위한 맞춤형 배지를 자체 개발해 대량 생산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추진되며, 정부출연금은 총 231억원 규모다.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2476406625739400&mediaCodeNo=257&OutLnkChk=Y

 

아미코젠, 231억원 규모 ‘바이오의약품 배지 국산화’ 국책과제 선정

아미코젠(092040)㈜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인 ‘바이오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바이오산업생산고도화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를 계기로 아미코젠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용 배지사업에 본��

www.edaily.co.kr

 

아미코젠이 배지가 개발하기만 하면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배지를 사준다. 이미 수요는 정해져있고 개발만 완료하면 된다. 이 말을 바꾸어 말하면 셀트리온이 성장할수록,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성장할수록 아미코젠도 자연스럽게 같이 동반성장하게 되는 것이다.

배지의 국내 시장 규모가 2024년에는 1조원에 달하는 큰 시장이 될것이며, 영업이익률은 무려 50~80%에 달한다고 한다. 어마무시한 수치다.

아미코젠은 미래를 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부해볼 가치가 있는 기업이다. 아미코제이 정말 배지를 개발할만한 기술이 있는지 살펴봐야겠다. 

 

2022년 말까지 모두 51억원(민간 14억원 포함)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배지 국산화가 목표다. 아미코젠(092040)이 주관사로 선정됐고 대상,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특히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수요기업으로서 제품 개발 시 성능 평가를 지원하기로 했다.

주관사인 아미코젠은 배지제조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대량 생산에 나설 방침이다. 공장 건설을 위해 지난 5월 인천 송도에 4,504㎡(약 1,400평) 규모 토지도 사들였다. 배지 국산화가 본격화하면 국내 대형사들이 주된 수요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현재 국책과제에 참여한 기업들이 사실상 1순위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https://www.sedaily.com/NewsView/1Z5AEGCM61

 

바이오의약품 '배지' 국산화에 셀트리온·삼성바이오 힘보탠다

바이오의약품의 핵심 원료인 ‘배지’ 개발 국책과제에 셀트리온(068270)과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등 국내 대형 바이오기업이 힘을 더하면서 국산화 기대가 커지고 있다.13일 바이오업계에 따��

www.sedaily.com

 

 

 

  1. 웨딩박람회 2020.08.31 05:17

    잘보고 가용~~~~

+ Recent posts